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5:27
연예

'작곡 사기 논란' 유재환, 자숙 중 일반인 SNS 접근?…"미인이세요"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29 13:40 / 기사수정 2024.05.29 13:4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작곡 사기·성추행 의혹을 반박하고 있는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이 자숙을 선언한 후 일반인에게 음악 작업을 해주겠다며 접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한 누리꾼은 온라인을 통해 유재환에게 받았다는 DM(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누리꾼은 "자숙하시는 줄 알았던 그 분, 이 분 맞죠?"라며 메시지 캡처본을 함께 남겼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유재환으로 추정되는 이가 해당 누리꾼에게 "너무나 미인이세용", "너무 예쁘신데 재미나용", "혹시 가사같은 것 써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 없나요! 저는 음악을 만들거든용", "같이 음악 작업하면 재밌을 것 같아서 여쭤봤어요. 생각 있으시면 연락 주세요. 노래를 하셔도 된다. 자신만의 음원을 갖는 것은 재미있는 일이지 않냐"라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다.

누리꾼이 공개한 이 아이디는 유명인임을 공식적으로 알리거나 본인이 직접 인증하는 '블루 체크' 표시는 없지만, 유재환의 SNS 부계정 아이디와 같은 상황이다.

이에 유재환이 최근 논란 후 자숙하겠다고 스스로 밝힌 후에도 SNS를 통해 다른 이들에게 작곡 제안을 하며 접근한 것인지 의혹을 사고 있다.



앞서 유재환은 지난 달 23일 작곡가 정인영과의 열애를 고백하며 결혼 준비 중임을 밝혔다.

하지만 발표 이틀 뒤 한 제보자가 '유재환에게 작곡비를 호소했지만 핑계를 대며 곡을 주지 않았고, 2년 째 곡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폭로했고, 또 다른 피해자는 유재환에게 성적인 메시지를 받았다며 메시지 캡쳐본을 공개하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유재환은 결혼 발표글을 비롯해 모든 SNS 글을 내렸고, 작곡 사기와 성추행 의혹을 모두 반박하며 "부끄럽고 후회스러운 지난 시간을 되돌릴 수 없는 것을 잘 알기에 앞으로 성실하게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다시 제대로 살아가고 싶다"고 호소했다. 

또 "음악 만드는 것으로 평생을 살아왔다"면서 "자숙하고 음악으로 봉사하며 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