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22:55
스포츠

'김민재 쭉~ 본다'…콤파니, 뮌헨과 2027년까지 계약 가닥→클롭 카드 폐기

기사입력 2024.05.24 09:29 / 기사수정 2024.05.24 09:29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초보 감독 뱅상 콤파니(38)에게 올인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콤파니와 구단 간 협의 전에 합의가 이뤄졌다. 뮌헨은 이제 번리의 보상금 규모를 줄이려고 한다. 뮌헨은 콤파니에 완전히 집중하고 있고 그는 이미 뮌헨으로 오는 데 합의했다"라며 "번리는 2000만 유로(약 296억원)의 보상금을 원하고 있고 이를 두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이어 "콤파니는 그린라이트를 기다리고 있다. 그는 아직 뮌헨으로 오지 않았고 구단 간 합의를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벨기에 유력 기자 사샤 타볼리에리는 콤파니가 휘하 코치들과 이미 뮌헨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다른 독일 매체 빌트도 "개인 협상은 끝났다. 막스 에베를, 크리스토프 프로운트 등 뮌헨 구단 수뇌부와 콤파니의 개인적인 만남이 있었다"라며 "번리는 2000만 파운드(약 347억원)를 원하고 뮌헨은 1000만유로(약 148억원)만 지출하길 원한다. 중간 지점에서 협의를 보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스카이스포츠 독일 기자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는 X(옛 트위터)를 통해 "에베를과 프로운트 스포츠 디렉터는 콤파니와 함께 자신들의 '사비 알론소'를 만들고 싶어 한다. 콤파니를 선택하는 건 위험 부담이 있지만, 뮌헨은 그에게서 무언가 봤고 그를 가장 재능 있는 감독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라며 "만약 콤파니가 새 뮌헨 감독이 되고 상황이 잘못된다면 에베를의 미래는 이미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지난 2022년 여름 번리 지휘봉을 잡은 콤파니는 2028년 여름까지 계약돼 있다. 2019-2020시즌 친정팀인 안더레흐트로 건너가 선수 겸 감독으로 부임했고 세 시즌 간 팀을 이끌며 경험을 쌓았다. 이어 번리로 옮겨와 당시 챔피언십리그(2부)로 강등된 팀을 이끌며 한 시즌 만에 승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데뷔한 콤파니의 번리는 단 5승에 그치며 19위(5승 9무 24패·승점 24)로 다시 강등됐다. 

다만 주로 선수비 후역습을 했던 번리를 주도적인 플레이를 하는 팀으로 변화시켰던 콤파니의 능력은 나름대로 인정받았다. 결과가 나오지 않은 것이 흠이라면 흠이다. 

뮌헨이 콤파니 축구에서 무언가 봤다면 앞으로를 보고 그를 선택했겠지만, 2부가 아닌 1부에서 성과를 내지 못한 감독을 독일 최고 명문 팀을 넘어 유럽 최고 명문 팀이 노리는 건 양쪽 모두 리스크가 크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현재 리버풀을 떠난 위르겐 클롭 감독이 1년 휴식을 선언하면서 다음 시즌에 그가 합류할 수 있다는 루머도 돌았지만, 뮌헨은 더 장기적인 관점에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뮌헨은 분데스리가는 물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나가고 콤파니는 감독으로 챔피언스리그 경험이 전무하다. 경험이 적은 점은 뮌헨이 안고 가야 하는 위험 부담이다. 그들의 프로젝트가 성공하기 위해선 콤파니가 알론소처럼 높은 잠재력이 있어야 한다. 

일단 뮌헨은 콤파니에 올인했다. 그가 새 감독으로 합류하면 김민재의 다음 시즌 도전 역시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24일(한국시간) 뮌헨이 콤파니 번리 감독에게 2027년까지 3년 계약을 제시했으며 이미 개인 합의는 마쳤고 구단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번리와 보상금을 두고 협상을 이어가고 있고 잘 마무리된다면 콤파니는 뮌헨 감독으로 부임하게 된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