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7:41
연예

서유리 "전남편, 5년간 생활비 안 줘…여행도 더치페이" (금쪽상담소)[종합]

기사입력 2024.05.16 21:00 / 기사수정 2024.05.16 21:0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성우 겸 배우 서유리가 결혼 생활에 대해 떠올렸다.

16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최근 이혼의 아픔을 겪은 성우 겸 배우 서유리가 스튜디오를 방문했다.

이날 서유리는 "저의 개인사에 큰일이 있었다"며 최근 전한 이혼 소식을 언급했다. 서유리는 "너무 결혼을 성급하게 결정한 것 같다. 만난 지 4개월 만에 결혼했다"며 성급했던 결혼을 후회했다. 

그는 "저를 비유하자면 엔진이 고장 난 배 같다"며 이혼 후 망망대해에 홀로 떠 있는 듯한 심경을 털어놨다.



"결혼생활이 힘들다고 느낀 건 어느 시점이었냐"는 오은영의 질문에 서유리는 "1년 좀 안 돼서 느꼈다"고 답했다.

서유리는 "5년을 살았는데 가족이란 느낌이 아니라 하우스 메이트 같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경제권이 아예 따로였다. 생활비를 5년 간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요리를 집에서 거의 안 했어서, 식비도 번갈아 가며 결제했다"며 "여행 갈 때도 더치페이를 했다"며 돈 문제로 삐걱거렸던 결혼 생활을 회상했다.

결과적으로 서유리는 자신이 더 많은 돈을 썼다며 "(금전적으로) 기브앤테이크도 전혀 안 됐고, 그걸 따지는 것도 참 치사했고.."라고 고백했다.



오은영은 "부부는 운명공동체다. 같이 인생을 살아가며 행복과 슬픔을 나누는 입장에서는, 돈의 액수라기보다 같이 의논하는 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서유리는 또 전남편과의 8살 나이차를 언급하며 "전남편이 저보다 훨씬 연상이고, 사회 경험도 많아서..."라며 전남편의 의견에 따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중에는 병원에 입원했는데 연락도 없고, 그때 '이건 아니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혼 후 심경을 털어놓던 서유리는 북받치는 감정에 오열했고, 결국 30분 간 녹화가 중단됐다. 서유리는 "잠을 잘 못 잔다. 식사는 하루에 한 끼는 먹으려고 한다"며 이혼 스트레스에 따른 습관 변화를 토로했다. 그러면서 "여성 건강 쪽이 안 좋아서 병원 신세를 졌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채널A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