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7:31
연예

김호중 잘못은 공황 탓 판단 미스뿐?…또 과잉보호면 '사면초가'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16 09:00 / 기사수정 2024.05.16 14:0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첩첩산중이다.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 대표가 직접 나섰다. 

앞서 김호중 측은 뺑소니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김호중 공식 팬카페를 통해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어떤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키겠다"는 약속과 함께 예정된 공연 일정은 변동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생각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김호중의 친척 형인 이광득 대표는 16일 공식입장을 배포해 김호중을 옹호하려다 생긴 일이라고 밝혔다.

"어떤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키겠다"고 한 말처럼 김호중의 죄를 어떻게든 없는 일로 만들려는 의도인지, 아니면 100% 진실인지 경찰 조사 결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 인근의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의 회사 관계자 A씨가 경찰서를 방문해 김호중이 아닌 자신이 김호중의 차량을 운전했다며 자수했다. 당시 김호중은 경찰에 자신이 전날 밤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의 추궁에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득 대표는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일행에게 인사차 유흥주점에 들렀고 술은 절대 마시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후 먼저 귀가한 김호중이 운전 미숙으로 사고를 냈고 공황이 심하게 와 판단을 잘못했다며 두둔했다.



이광득 대표에 따르면 이 대표는 사고 이후 매니저 A에게 온 전화로 사고 사실을 알았다. 그때는 이미 김호중이 사고 후 심각한 공황이 와 잘못된 판단으로 사고 후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차량을 이동한 상태였다. 이후 현장에 먼저 도착한 다른 매니저 B가 본인의 판단으로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먼저 제거했다.

이는 김호중이 지시를 한 것이 아닌 바로 이광득 대표였다고 한다. 이광득 대표는 A 매니저에게 김호중과 옷을 바꿔입고 대신 경찰서에 가 사고 처리를 해달라고 부탁했는데, 현재는 그를 과잉보호한 것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한다. 

이광득 대표는 김호중 대신 김호중의 사고에 대해 사과하며 "당시 제가 술도 많이 마신 상태였고 김호중을 보호해야겠다는 마음이 사건을 더욱 크게 만들었다. 너무 후회하고 있으며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이후 저희가 저지른 실수에 대해서는 꼭 처벌받겠다"라고 말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