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5 05:20
연예

"필모 추가해야"…이순재·유연석, 백상 무대에서 완성된 사제지간 감동 서사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08 20: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제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배우 이순재가 특별 무대를 펼치면서 현장에 있던 배우들의 기립박수를 받은 가운데, 눈물을 보인 유연석과의 인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순재는 지난 7일 개최된 제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예술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특별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이병헌은 내레이션으로 "지금 여기 예술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평생을 고뇌한 한 예술가가 있다. 그의 순수한 열정의 이야기를 여러분들과 함께 돌아보려 한다"면서 이순재를 소개했다.

연극 무대에서 이순재는 "늙은 배우가 필요하다고 해서 찾아온 접수번호 1번입니다"라고 스스로를 소개하며 오디션에 참가했다.

그는 "올해로 90살이 된 이순재다. 지난 1956년 연극 ‘지평선 너머’로 데뷔했고, 드라마 175편, 영화 150편, 연극 100편가량 출연했다"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이순재는 "배우로서 연기는 생명력이다. 몸살을 앓다가도 큐사인이 떨어지면 일어난다. 그게 배우의 생명력"이라면서 "그런데 연기가 쉽진 않다. 평생을 해오는데 안 되는 게 있다. 그래서 고민하고 노력하고 공부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질문을 받고 "상을 많이 못 타봤으니, 열심히 한 배우로 기억해주시면 좋겠다"면서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하나인 '리어왕'의 한 장면을 선보였다. 앞서 이순재는 지난해 전 세계 최고령으로 '리어왕' 무대에 오른 바 있다.

이런 그의 연기를 본 모든 배우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눈시울을 붉혔는데, 특히 유연석은 이순재의 연기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을 보여주며 눈물을 보였다.

그가 이렇게 집중한 모습을 보여준 이유는 바로 이순재가 그의 대학 시절 지도교수였기 때문.

과거 유연석은 인터뷰를 통해 "이순재 선생님은 세종대학교 은사님이시다. 학교 다닐 때 워크샵 공연도 같이 했고, 제 지도교수님이시기도 하다. 현장에서 조언을 정말 많이 해주셨다. 작품 할 때도 많이 뵀고, 저에게는 또 한 분의 '김사부'님"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게다가 그가 대학 시절 이순재와 준비했던 연극이 바로 '리어왕'이었던 터라 더욱 감동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네티즌들은 "스승님 무대에 감동의 눈물 흘리는 제자라니", "오늘 필모 추가했다", "진짜 감동 서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백상예술대상'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