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01
스포츠

다이어 너 마저…머리 부상 '붕대 투혼'→결국 OUT→김민재만 멀쩡

기사입력 2024.05.04 23:05 / 기사수정 2024.05.04 23:44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김민재 말고는 멀쩡한 센터백이 없다.

김민재 소속팀인 독일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이 한 해 농사를 결정짓는 한판 승부를 앞두고 치른 또 다른 경기에서 핵심 수비수 에릭 다이어가 머리 부상을 당하는 악재를 맞았다. 일단 다이어를 응급 처치 뒤 계속 뛰었으나 토마스 투헬 감독이 그의 상태를 면밀히 살핀 뒤 후반 시작과 함께 불러들였다.

뮌헨은 4일(한국시간) 오후 10시30분부터 독일 슈투트가르트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슈투트가르트와 2023-2024 독일 분데스리가 3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르고 있다.

뮌헨은 승점 69를 기록하며 2위를 달리고 있다. 슈투트가르트가 승점 64로 3위다. 뮌헨이 이날 승리하면 남은 2경기와 상관 없이 바이엘 레버쿠젠에 이어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 준우승을 확정짓는다.

이날 경기에서 김민재와 다이어가 센터백 콤비로 나선 가운데 악재가 발생했다.

전반 12분 뮌헨 두 센터백이 상대 기니 국가대표 공격수 세루 기라시와 공중볼을 다투다가 다이어가 머리 부상을 당한 것이다. 기라시 머리와 다이어 이마가 충돌했고 바로 피가 흘러나왔다. 다이어는 고통을 호소하다가 응급 처치를 받고 계속 뛰었다.




뮌헨은 김민재와 다이어 외에 다른 센터백인 마테이스 더리흐트와 다요 우파메카노가 모두 부상자 리스트에 올라 재활 중이다.

뮌헨은 오는 9일 레알 마드리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원정 경기를 치르는데 최근 주전으로 올라선 더리흐트의 상황이 호전되지 않아 투헬 감독이 애를 태우고 있다. 우파메카노는 4옵션 센터백으로 밀린 상태여서 투헬 감독은 다이어의 짝으로 더리흐트와 김민재 놓고 고민 중이다.

이런 상태에서 다이어까지 다치면 뮌헨 수비라인은 비상이 걸리게 된다. 다이어는 전반 28분 기라시의 강슛을 부상 부위로 막아내다 다시 피를 흘리자 상처 부위에 아예 붕대를 두르고 뛰었다. 그러나 후반 시작과 함께 컨디션이 완전하지 않은 우파메카노와 교체아웃됐다.

김민재만 부상 없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뮌헨은 슈투트가르트가 레오니다스 스테르기우의 전반 29분 선제골을 내줬으나 이후 주포 해리 케인이 페널티킥으로 동점포를 터트려 전반전을 1-1로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