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7:56
연예

오유진, 가정사 고백 중 '울컥'…"펑펑 울어본 적 없다" (아빠하고)

기사입력 2024.04.30 11:2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가수 오유진이 할머니에게 가정사와 관련해 그동안 말하지 못한 깊은 속내를 고백한다.

5월 1일 방송되는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이하 '아빠하고')에서는 화창한 봄날을 맞아 할머니와 함께 자신의 로망이었던 캠핑을 떠난 오유진의 모습이 공개된다.

할머니가 고기 굽기에 열중한 사이, 캠핑카 뒤에서 서프라이즈 작전에 돌입한 오유진은 서툴지만 진심을 가득 담은 미역국으로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그런 뒤 곧 설거지를 핑계로 자리를 피한 오유진은 울컥한 감정을 애써 억누르며 흐르는 눈물을 참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든다고.

오유진이 할머니에게 생애 처음 음식을 해드린 뒤 울컥하고 만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그리고 '불멍'으로 오붓한 시간을 보내던 중, 오유진의 할머니는 손녀가 지금까지 한 번도 아빠에 관해서 물어보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조심스럽게 말을 꺼낸다.



그러자 오유진은 "아빠와 같이 있던 시간이 짧았던 만큼 추억할 게 없기도 하고, 할머니와 엄마가 아빠 생각이 안 날 만큼 행복하게 해줬다"라는 대답을 한다.

이어 "아빠가 보고 싶으면 전화번호를 줄 테니 언제든지 얘기하라"는 할머니의 말에 오유진은 누구도 생각지 못한 속마음을 털어놓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훈문이다.

한편, 오유진은 "눈물을 혼자 속으로 삭히는 게 익숙해진 것 같다. 펑펑 울어본 적이 딱히 없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고.

오유진이 "내가 우는 모습을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싫다. 항상 밝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하는 이유 또한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유진과 할머니의 생애 첫 캠핑 현장, 아픈 가정사에 관한 15세 오유진의 진심 어린 고백은 5월 1일 오후 10시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사진=TV CHOSUN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