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2:40
연예

신혜선 "인플루언서 연기? 가증스러워 보이려 해…감정적 동화 NO" (그녀가 죽었다)

기사입력 2024.04.29 16:09 / 기사수정 2024.04.29 16:1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배우 신혜선이 '그녀가 죽었다'에서 인기 언플루언서로 변신하며 중점을 둔 부분을 이야기했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그녀가 죽었다'(감독 김세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세휘 감독을 비롯해 배우 변요한, 신혜선이 참석했다.

'그녀가 죽었다'는 훔쳐보기가 취미인 공인중개사 구정태(변요한 분)가 관찰하던 SNS 인플루언서 한소라(신혜선)의 죽음을 목격하고 살인자의 누명을 벗기 위해 ‘한소라’의 주변을 뒤지며 펼쳐지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영화다.

신혜선은 의문의 죽임을 당하는, 보여지는 것이 최고로 중요한 인플루언서이자 구정태의 관찰 대상을 연기했다.

신혜선은 "저는 한소라에게 공감하고 싶지도 않았고, 이해하고 싶지도 않았다. 이번엔 감정적으로 동화되거나 하는 느낌을 못 느꼈다"며 한소라에게 느낀 감정을 솔직히 밝혔다.

이어 "어떻게 하면 제가 가진 얼굴과 느낌으로 가증스러워보일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변요한은 "공인중개사라는 직업이 신뢰도가 굉장히 높은 직업이고 좋은 일도 많이 하신다. 하지만 구정태는 직업을 이용해 남의 사생활을 보고 자신의 취미와 호기심을 풀어나가는 인물이다"라고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는 "대본에 나와있는 부분에 집중했다. 구정태를 통해 보여드리고 싶은 게 많았다. 그게 와닿는지 궁금하다"며 "전작 '한산'도 그렇고 강한 역할을 많이 했는데 '그녀가 죽었다'에서는 신혜선, 이엘 배우와 호흡만 잘한다면 구정태 연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확신을 갖고 연기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그녀가 죽었다'는 5월 15일 개봉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