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00:28
연예

"모든 게 제자리" 티아라 아름, 남자친구와 결별설…사기 의혹 풀릴까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19 11:01 / 기사수정 2024.04.19 11:01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티아라 멤버 출신 아름이 남자친구와 결별설에 휩싸였다. 

19일 스포티비뉴스는 아름과 그의 남자친구 A씨가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며 결별했음을 밝혔다. 

A씨의 SNS 팔로우에는 아름이 보이지 않는 상태다. 하지만 여전히 아름의 사진은 계정에 남아있어 더욱 의문을 자아낸다.

하지만 아름의 SNS에는 A씨의 모습은 지워진 상태다. 



아름과 A씨는 최근 함께 금전 사기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아름은 건강 문제, 임신 문제 등으로 지인과 팬에게 돈을 빌리며 사기행각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았고, 이로 인해 최소 10명의 피해자가 생겼다고 알려져 있다. 

피해액은 4천만 원이 넘으며 사기행각 이유가 불법 도박이라는 주장도 나온 상황이다.

하지만 아름은 이에 대해 "휴대폰을 다 보여주고 싶다", "그 도박이 뭔지도 모른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어 자신의 계정을 누군가 해킹해 피해가 생겼다고 호소했다. 

그 과정에서 아름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까지 해 큰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의 결별설에 아름의 최근 SNS가 주목을 받았다. 아름은 지난 17일 "억울함이 곧 풀리겠구나"라는 글을 게재해 남자친구와의 의혹이 풀린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 바 있다. 

이어 19일에는 자신의 생일을 자축하며 "케이크 초를 보고 좋아할 아이들 미소가 내가 원한 유일한 선물이었다. 내년을 그렇게 되기를"이라고 자신의 자녀들을 그리워하는 글을 올렸다. 

현재 아름의 아이들은 구청이 보호 시설로 데려간 상태로, 아름은 1인 방송을 통해 "(시설에 보낸 건) 제 의지가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아동학대로 신고 당한 전 남편과 좋지 않은 선택을 한 소식을 전한 자신에게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는 것이 이유. 이 과정에서 아름은 임신 중인 상태라고도 전했다. 



아름은 19일 "우리 애들이 좋아하는 것만 천지네.. 보고 싶어 죽겠네 ㅎ 애들만 품에 안으면 모든 게 제자리를 찾을텐데"라며 과자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오늘따라 유난히 그리워 보고싶은 내 아이들", "언제라도 기다릴 수 있어. 오늘도 잘 자고 있기를" 이라고 속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사진 = 아름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