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10:51
게임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대회 'PWS 1' 성료…광동 프릭스 우승

기사입력 2024.04.16 07:30 / 기사수정 2024.04.16 07:30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PWS 1'이 성황리에 마쳤다.

최근 ㈜크래프톤이 주최한 PUBG: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국내 프로 대회인 '2024 펍지 위클리 시리즈(2024 PUBG WEEKLY SERIES, 이하 PWS) 페이즈 1'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대회는 총 16개 팀이 참가했다. 이들 중 13개 게임단은 프로팀이었고, 나머지 3개 팀은 '펍지 레벨업 시리즈(PUBG LVUP SERIES) 2024 페이즈 1'에서 살아남은 팀이었다. 그리고 이들은 국내 최고의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먼저 위클리 스테이지가 지난 3월 23일부터 3주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그리고 그랜드 파이널은 4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잠실에 있는 비타 500 콜로세움에서 오프라인 유관중으로 펼쳐졌다.

모든 매치를 치른 결과, 광동 프릭스가 그랜드 파이널에서 총 117포인트를 획득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그들은 'PWS' 최다 우승 기록을 5회로 자체 경신했으며, 4,000만 원의 상금을 손에 넣었다.

상금 500만 원이 걸린 대회 MVP의 주인공은 광동 프릭스의 '헤븐' 김태성 선수였다. 그는 그랜드 파이널 15개 매치에서 총 17킬과 12어시스트, 누적 데미지 3,964를 기록했다.

광동 프릭스는 이번 우승으로 글로벌 대회인 '펍지 글로벌 시리즈(PUBG Global Series, 이하 PGS) 3, 4'의 진출권을 얻었다.

또한, 연말에 열리는 최상위 국제 대회인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UBG Global Championship, 이하 PGC) 2024'에 진출하기 위한 PGC 포인트도 많이 획득했다. 그들은 위클리 스테이지에서 얻은 20점과 그랜드 파이널 우승으로 100점을 더해 총 120점을 적립했다.

한편, 'PGS 3, 4'는 지역별 대회에서 진출권을 획득한 14개 팀과 글로벌 파트너 팀 10개 팀 등 총 24개 팀이 대회별 총상금 30만 달러(약 4억 원)를 두고 격돌하는 대회다. 'PGS 3'는 오는 5월, 'PGS 4'는 오는 6월에 개최된다.

'PGS 3, 4'의 진출권이 걸린 2위와 3위 자리는 디플러스 기아와 GNL 이스포츠가 각각 차지했다. 그리고 젠지는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글로벌 파트너 팀' 자격으로 'PGS 3, 4'에 참가한다.

사진 = 크래프톤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