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00:30
게임

아쉬운 마무리... 선수단 격려한 T1 김정균 감독 "정말 고생했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4.04.15 10:48



(엑스포츠뉴스 송파, 임재형 기자) 스프링 시즌을 위해 끝까지 노력한 T1 선수들에게 전하는 김정균 감독의 첫 마디는 "정말 고생했다"는 격려의 메시지였다.

T1은 14일 오후 서울 송파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2024 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결승전 젠지와 경기서 2-3으로 패배했다. 정규 시즌 2위 이후 패자조로 향하면서 끝까지 분전했던 T1이었지만 결국 이번에도 젠지의 벽을 넘지 못했다. '페이커' 이상혁과 '오너' 문현준이 T1의 상승세를 이끌었으나 결국 마지막 5세트에서 무릎을 꿇고 말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정균 감독은 스프링 시즌 마지막까지 열심히 노력한 선수단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김정균 감독은 "이길 수 있었던 경기였다. 내가 조금 더 상황을 잘 인지했다면 승리할 수 있었다. 패배해 아쉽다. 선수단에게 고생했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알렸다.

비록 스프링 시즌은 2위로 마무리했으나 T1의 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결승전 진출에 따라 T1은 오는 5월 1일 중국 청두에서 개막하는 국제대회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LCK 대표로 출전하게 됐다.

김정균 감독은 "스프링 시즌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이번 MSI에서는 지금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싶다. 팬들을 즐겁게 하는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