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8:33
연예

정가은, 리프팅 수술 후 달라진 모습 공개…"간도 크다"

기사입력 2024.04.13 17:05 / 기사수정 2024.04.16 14:32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방송인 정가은이 리프팅 수술 후기를 전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정가은의 놀go 있네'에는 정가은이 리프팅 수술 후 일상과 의사 상담, 후기를 전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리프팅 수술을 한 정가은은 후드티로 모자를 뒤집어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일상생활을 했다. 

이후 붓기관리를 하며 얼굴을 정리한 그는 의사 상담에 나섰다. 

정가은은 의사에게 "어디 (성형)할 데 없냐"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의사는 "예쁘신 분들이 욕심이 많다. 더 할 데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정가은은 "5~7일 정도는 웃을 때도 의식적으로 활짝 안웃었던 것 같다. 근육을 지금 많이 쓰면 주름이 생길까 봐 자제했다. 열흘쯤 뒤부터는 편했다"고 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가족에게) 말을 안하고 수술을 했다. 간도 크다. 모자를 뒤집어 쓰고 들어가서 엄마 방문을 엶과 동시에 '놀라지 마세요'라고 했다. '아픈 거 아니고 나쁜 거 아니다'라고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리프팅 후 잡스팅을 해야 했다는 정가은은 "서윤이가 놀랄까 봐 일어나기 전에 얼른 일어나서 할머니 방으로 도망을 갔다. 잡스터를 하는 동안은 서윤이를 안 만났다. 빼고 만났는데 모르더라. 그러니까 일상생활 할 땐 지장이 없다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정가은의 놀go 있네'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