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8:37
연예

박지환, 화제의 'SNL' 아이돌 패러디 언급 "끝나고 울었다" (유퀴즈)[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4.11 07:3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박지환이 'SNL 코리아'에 출연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우리들의 블루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박지환이 'SNL 코리아'를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박지환이 등장하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고, "장이수라는 역할을 보면 나이가 있어 보였는데 지금 보니까 안 그렇다. 되게 댄디하시다"라며 감탄했다.



유재석은 "지환 씨가 '유퀴즈' 섭외를 받고 매니저한테 '유퀴즈'가 뭐냐고 물어봤다더라"라며 궁금해했고, 박지환은 "처음에 안 한다고 했다. 회사에서 왜 안 하냐고 해서 뭔지 몰라서 안 한다고 했다"라며 밝혔다.

박지환은 "(소속사에서) '유재석 씨랑 조세호 씨가 하는 건데'라고 하더라. 봤던 기억은 있는데 매치가 안 됐다. '당연히 나가야지' 했다"라며 털어놨다.

유재석은 "평소에 TV 잘 안 보시냐. 지환 씨는 평소에 뭐 하시냐"라며 궁금해했고, 박지환은 "그냥 촬영하고 쉴 때 가만히 있는다"라며 전했다.



유재석은 "'SNL 코리아'은 어떻게 알고 나가셨냐"라며 관심을 나타냈고, 박지환은 "작년에 하자고 연락이 왔는데 떨리고 스케줄도 안 맞아서 못 했다. '올해 한번 해보는 게 낫지 않을까' 했다"라며 고백했다.

박지환은 "사실 제가 해 본 일 중에 가장 떨리고 힘든 일이었다. 끝나고 눈물이 나더라. 사람이 이렇게까지 열심히 할 수 있나"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조세호는 "거기 베스트 댓글이 '도대체 얼마나 받았길래 저렇게 열연을 해주셨냐' 그런 댓글이 있다"라며 거들었고, 박지환은 "저는 그런 마음이 있다. 하려면 제대로 하자. 그 영상 보고 해진 형이 문자 보내셨다. '제이환 ㅋㅋㅋㅋㅋ'이라고 해서 '형 너무 힘들었어요' 하니까 해진 형이 '하려면 이렇게 해야지'라고 하더라. 그때 '그렇지. 내가 열심히 하는 게 보이셨구나' 싶어서 되게 감사했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더 나아가 유재석은 "'밤양갱'도 굉장히"라며 '밤양갱' 커버를 칭찬했고, 박지환은 "그것도 5시간 전에 처음 들은 노래다. 제가 확실히 나이가 좀 먹었다고 느낀 게 자꾸 타령조로 가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