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5:32
연예

나선욱, 흑기사 자처 "누나 좋아" vs 박나래 "내가 싫어" (먹찌빠)[종합]

기사입력 2024.04.04 21:39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나선욱이 흑기사를 자처한 가운데 박나래가 거절했다.

4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이상엽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남자 덩치들이 서장훈 팀, 여자 덩치들이 박나래 팀으로 나뉘어 게임을 펼쳤다.

테이블에는 게임을 위한 많은 촛불들이 세팅되어 있었다.

이를 발견한 나선욱은 "혹시 프러포즈하는 건가?"라고 의아해했고, 이에 새신랑 이상엽에게로 이목이 집중됐다.

이상엽은 '프러포즈'라는 단어가 등장하자 부끄러워했다.



덩치들이 도전한 게임은 '하하하 촛불'로, 한 호흡에 하하하 웃어 촛불을 꺼야 하는 게임이었다.

아이돌 덩치 신동은 가수의 폐활량으로 승부했다. 신동이 촛불을 끄는 데 성공하자 이국주는 "머리 탄 것 같은데?"라고 지적했고, 박나래는 "어디서 삼겹살 냄새가 난다"고 거들었다.

한편, 박나래는 "목이 좀 아프다"고 약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나선욱이 "흑기사 해 주겠다"고 나섰다.

서장훈이 "나래 누나 좋아하냐"고 묻자, 나선욱은 "싫어하진 않는다"고 대답했다. 이에 박나래는 "내가 싫어한다"고 거절했다.



또한 덩치들은 '절대후각 개코덩치' 게임에 도전했다. 눈을 가리고 지나가는 음식의 냄새를 맡고 정답을 맞혀야 하는 미션이었다.

박나래 팀은 예상 외로 절대 후각을 자랑하며 높은 정답률을 자랑했다.

특히 신기루는 "내가 파 향을 안 좋아한다"며 "파가 무조건 있다"고 주장하며 활약했다.

이를 지켜보던 서장훈은 "대단하다"고 감탄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이상엽도 피클 냄새를 정확하게 캐치하며 뜻밖의 활약을 펼쳤다.

또한 박나래 팀 덩치들이 슈크림빵과 술빵 사이에서 고민하는 가운데, 이상엽은 "내가 술빵 냄새를 맡았다"고 자신을 믿어 달라고 어필했고, 술빵은 정답이었다.

위기감을 느낀 서장훈은 남자 덩치들을 소집해 긴급 회의에 돌입했다.

서장훈은 시작하기도 전에 "족발이 있을 것 같다"며 신내림 수준의 예측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절대후각 게임에서는 나래 팀이 여섯 문제를, 장훈 팀이 다섯 문제를 맞히며 나래 팀이 승리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