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14:33
연예

진서연, 촬영 전 22시간 공복 "쌀 거의 안 먹어, 백미 끊은 지 7년" (편스토랑)

기사입력 2024.04.04 11:10 / 기사수정 2024.04.04 11:14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배우 진서연이 자신만의 특별한 관리 비법을 공개한다.

5일 방송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제주댁 진반장 진서연이 광고 촬영을 위해 서울을 찾은 모습이 등장한다.

이날 공개되는 진서연의 VCR은 진서연이 거울 앞에 앉아 메이크업 받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진서연의 매혹적인 미모에 감탄한 가운데 진서연은 "오랜만에 광고 촬영을 위해 서울에 왔다"라고 밝힌다. 제주도에 있을 때는 거의 메이크업을 하지 않는다는 진서연이 이날만큼은 눈부신 미모를 자랑하며 배우 아우라를 내뿜었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광고 촬영 현장은 진서연에게 고난의 연속이다. 진서연은 촬영을 위해 최근 혹독한 다이어트는 물론 15시간째 공복 상태를 유지하는데, 촬영 현장에 맛있는 음식들이 가득했던 것이다.

진서연은 끓어오르는 식욕을 누르고 또 누르며 촬영을 마치고, 이미 22시간 동안 공복이었던 진서연의 식욕은 폭주한다.



이때 VCR에 진서연이 음식에 홀린 듯 폭풍 먹방 중인 모습이 포착된다. 진서연은 광고 촬영 외에도 곧 시작되는 새 드라마 촬영을 위해 관리를 혹독하게 하는 상황이다.

극한 공복으로 인해 자기관리 끝판왕 진서연의 다이어트가 무너진 것일까. 알고 보니 진서연이 배불리 맛있게 먹으면서도 살찌지 않는 다이어트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

이날 진서연이 선택한 메뉴는 피자, 커리, 초콜릿 딸기샌드. 이름만 들어도 고칼로리가 연상되는 음식들을 어떻게 다이어트 메뉴로 만들었을까.

이외에도 진서연의 특별한 관리 비법도 공개된다. 진서연은 "관리할 때는 쌀을 거의 안 먹는다. 백미 끊은 지 7년 됐다"라고 밝힌다.

"루틴이 인생을 만든다"라고 외치는 진서연의 철두철미한 자기관리 비법들, 맛까지 보장하는 다이어트 메뉴 레시피, 진서연의 눈부신 본업 모먼트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