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11:36
연예

송하윤 강제전학 전말…피해자·가해자 모두 등장 "이간질 때문" [엑:스레이]

기사입력 2024.04.02 23:3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송하윤이 고교 시절 강제전학을 간 이유가 공개됐다. 소속사와 가해자, 피해자 사이 입장 차는 있으나 강제전학을 간 건 사실이다. 

2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송하윤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다뤘다. 전날 제보자 A씨의 제보로 그의 과거 학교 폭력을 보도했던 바. 이날은 A씨 외에 또다른 피해자가 등장했으며, 송하윤과 함께 강제전학 처분을 받은 가해자도 목소리를 냈다. 

A씨는 전날 방송에서 송하윤이 한 학교 폭력 사태로 인해 반포고등학교에서 압구정고등학교로 강제전학을 갔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송하윤 프로필상에서는 그가 반포고등학교, 압구정고등학교를 다녔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강제전학 배경은 무엇일까. '사건반장'에 따르면 송하윤 소속사 측은 송하윤이 폭행 사건에 연루된 것은 맞지만, 학교 폭력을 당하던 피해자인 짝과 얽혔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폭행에 가담을 하지는 않았으나, 사건에 연루됐기에 전학을 갔다는 것. 

그러나 해당 사건의 피해자, 가해자의 말은 달랐다. 피해자는 제보자 A씨가 "송하윤이 포함된 집단폭행 가담자 3명은 다 8호 처분, 강제전학 받았죠?"라고 묻자 "맞아요"라고 답했다. 

또 송하윤과 함께 집단폭행을 해 강제전학을 갔다는 가해자는 "그 아이가 연루된 건 사실이 맞다. 아니라고 부정할 수는 없다"며 송하윤이 이 사건에 얽혀있다고 말했다. "죗값을 받아야 하는 게 맞다. 그 죗값이 1차적으로는 사과가 맞는 거고 걔가 그런 식으로 부정을 하면 우리가 잘못했던, 모두가 잘못했던 것까지 부정하게 되는 것 아니냐. 그럼 안 되는 것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사건반장' 측에 따르면 이 가해자는 일명 '일진'이 아니며, 피해자는 왕따가 아니었다고. 반포고등학교로 전학을 온 송하윤이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를 이간질했으며, 그 과정에서 싸움이 벌어져 폭행 사건까지 이어졌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소속사의 주장과는 차이가 있다. 

더불어 가해자는 "사건 이후에 피해자 부모에게 찾아가서 사과를 했지만 송하윤이 사과를 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당시 피해자는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보자 A씨는 자신이 고등학교 2학년 시절, 한 학년 선배인 송하윤에게 90분간 따귀를 맞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더불어 그가 강제전학을 가기도 했다고 알린 바. 송하윤 측은 모든 사실을 부인하고, 제보자와 일면식이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JTBC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