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5:53
연예

"30년 걸렸어" 박성훈x이미숙, 정체 공개…제작진 "김수현♥김지원 반격 기대" (눈물의 여왕)

기사입력 2024.04.01 14:54 / 기사수정 2024.04.01 14:54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눈물의 여왕' 박성훈, 이미숙의 야망을 담은 모슬희 모자 포스터가 공개됐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오랜 기다림 끝에 퀸즈 그룹을 모조리 손에 넣은 빌런 모자(母子) 윤은성(박성훈 분), 모슬희(이미숙)의 당당한 자태를 담은 모슬희 모자 포스터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앞서 방송된 7, 8회에서는 ‘퀸즈의 마더 테레사’라 불리던 모슬희와 능력 있는 투자가 윤은성이 모자 관계라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가난을 벗어나 부와 명예를 갖고 싶다는 목표하에 퀸즈 그룹을 장악할 덫을 놓았던 것.

이를 막아보려 애쓰던 사위 백현우(김수현)의 노력이 무색하게 긴 시간 차근차근 설계해온 함정은 여지없이 퀸즈 가족의 발목을 붙잡았고 마침내 윤은성과 모슬희는 퀸즈 그룹의 모든 것을 차지했다. 오너 일가를 밀어내고 홍만대(김갑수) 회장의 자리에 앉은 윤은성의 강렬한 눈빛이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모슬희 모자 포스터 속에는 원래 집주인이었던 퀸즈 가의 가족사진을 배경으로 이제는 본인들이 주인이라는 듯 기세등등하게 앉아 있는 윤은성, 모슬희 모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목표를 위해 가족도 모른 척해야 했던 시절의 설움을 풀 듯 모슬희는 “30년이 걸렸어. 이 집을 우리 걸로 만들기까지”라며 장성한 아들의 팔짱을 꼭 낀 채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고 있다.

반면 윤은성은 기쁨인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해 눈길을 끈다. 그간 윤은성은 좋아하는 상대인 홍해인(김지원 분)에게 감정을 드러내며 노골적으로 그녀의 옆자리를 노려 왔던 바, 과연 윤은성의 진짜 속셈은 무엇일지 궁금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윤은성, 모슬희 모자 뒤편에 걸린 액자 속 퀸즈 일가의 가족사진에도 이목이 쏠린다. 윤은성, 모슬희 모자와 한패였던 천다혜(이주빈)를 제외한 퀸즈 가족들의 표정은 어딘지 모르게 경직되어 있어 빈털터리가 된 그들의 처지를 체감케 한다. 하늘 아래 두려울 게 없었던 퀸즈 일가가 다시 자신의 몫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눈물의 여왕’ 제작진은 “빌런의 정체가 드러난 8회를 기점으로 스토리가 2막에 접어든다.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관계를 비롯해 퀸즈 가족, 용두리 가족, 그리고 윤은성, 모슬희 모자의 인생에도 큰 전환점이 찾아올 것”이라며 “곧 시작될 백현우와 홍해인, 그리고 퀸즈 가족의 짜릿한 반격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처럼 끝없는 탐욕을 가진 박성훈, 이미숙 모자와 이에 맞서는 김수현, 김지원 부부의 치열한 전쟁이 벌어질 ‘눈물의 여왕’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