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6:51
연예

유재석 "딸 나은, 아들보다 덜 혼내…♥나경은은 엄격" (핑계고)

기사입력 2024.03.21 19:3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유재석이 딸바보 면모를 자랑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mini핑계고 : 유재석, NCT DREAM(마크, 재민, 해찬) @뜬뜬편집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유재석은 딸에게만 한없이 약해지는 딸바보 아빠의 면모를 드러냈다.

"딸을 혼내실 때 잘 혼내시냐"라는 마크의 질문에 유재석은 "솔직히 내가 의도한 건 아니지만, 딸은 잘 안 혼내게 된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아내는 내가 볼 때는 별 거 아닌 걸로도 딸을 따끔하게 혼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유재석은 "아들은 반대다. 지호한테 '그거 하지 마'라고 하면 아내는 '별 것도 아닌데 왜 그러냐'고 한다"라며 아들에게는 엄격한 아버지임을 고백했다.



유재석은 아들에게 유독 따끔한 이유에 대해 "아들에게서는 내 모습이 보여서 그런 것 같다. 내가 했던 실수를 하지 않았으면 해서"라고 털어놨다.

마크는 "아이돌로서 이런 얘기를 해도 될 지는 모르겠지만, 나도 다음 생에 딸 바보가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라고 흐뭇해했다.

유재석은 "본능적으로 뭔가 있는 건가 싶다. 아들에게서는 내가 보인다. 내가 하지 않았으면 하는 나를 보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재민은 "부모님 말씀이 나중에는 다 맞는데, 직접 경험해봐야 아는 것 같다"라며 공감했다.

한편 이날 해찬은 팀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단체 회의라는 시스템인 것 같다"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SM 토요 공개 오디션 출신이라는 해찬은 "당시 허각 선배님의 'hello'를 불렀다"라며 라이브 한 소절을 선보이기도 했다.

사진=뜬뜬 DdeunDdeun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