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8:43
연예

황보라 "남자들이 나만 따라다녀"…최성국 "부산에서 유명" (조선의사랑꾼)

기사입력 2024.03.17 11:02 / 기사수정 2024.03.17 11:0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 황보라의 과거 인기가 언급된다.

18일 방송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사랑꾼' MC들이 추억의 학창시절을 소환한다. 

먼저 강수지가 "내가 초등학교 6학년 때"라고 말을 꺼냈고, 김국진은 "초등학교 때 얘기는 쳐주질 않는데"라며 고개를 저었다.

강수지는 "방과후에 운동장에 늦게 나왔는데, 나보다 어린 5학년 남자애들 둘이 내 팔을 양쪽에서 잡더니 축구부실로 데려가더라. 갔더니 축구부 남자애들이 다 있는 거고, '우리 주장이 누나를 좋아해요'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MC들이 환호하는 가운데, 김국진은 "마침 나도 초등학교 때 축구부 주장을 했었거든"이라며 어깨를 으쓱했다.



한편, 황보라 또한 “전 고등학교 때 길거리를 지나가면 유난히 눈을 크게 뜨고 다녔다”며 “그럼 또 항상 남자애들이랑 엮이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최성국은 "고향이 부산이죠? 우리 아내의 오빠가 부산에서 (황)보라 씨 이름을 들었다고 한다. 유명하다 했다"며 황보라의 과거 인기 이야기를 덧붙인다.

이에 황보라는 "남자들이 나만 따라다녔다"며 새침하게 이를 인정했고, 김지민은 황보라의 옆얼굴을 쳐다본 뒤 "갑자기 남인 척 보니 예쁘긴 하다"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선의 사랑꾼'은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 TV조선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