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9:43
스포츠

'오돌오돌 오돌뼈 된' 문동주, 불펜 피칭 후 자리 떠나지 못했다 [뷰하인드]

기사입력 2024.03.02 21:45



(엑스포츠뉴스 오키나와(일본), 고아라 기자) 지난 28일 일본 오키나와현 고친다 구장에서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연습경기가 열렸다.

이날 연습경기와 별개로 여느 때와 다름없이 한화 선수단은 오전 9시경 구장에 도착해 각 포지션별로 훈련을 진행했다.

투수조 일부는 서브구장에서 웜업 후 불펜장으로 이동했다. 황준서, 문동주에 이어 김기중까지 합류했다.

어느 순간 문동주 뒤편에 류현진이 자리를 잡고 불펜 피칭을 지켜보고 있었다. 보는 사람까지 떨리게 만드는 투샷 생성. 그래서일까? 문동주는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으로 불펜 피칭을 이어갔다. 이를 악물고 최선을 다해보지만 자신의 투구가 마음에 들지 않는 표정이 역력했다.

해가 뜨거운 오키나와 날씨도 한몫 했겠지만 점점 얼굴이 발갛게 상기된 채 투구를 이어갔다.
 

문동주의 불펜 피칭, 시작은 혼자였는데


어느새 문동주 뒷편에 자리한 류현진





문동주의 불펜 피칭이 끝나갈 때쯤 류현진은 그 왼편에 자리한 황준서에게로 향했다. 그제야 긴장이 풀린듯 발갛게 달아오른 얼굴이 열기를 식혀갔다.

류현진이 불펜장을 떠난 이후에도 문동주는 한참을 자리에서 떠나지 못하고 박승민 코치에게로 가 자신의 자세를 직접 보여주며 긴 대화를 이어갔다.

상기된 표정으로 이것저것 질문에 여념이 없는 문동주의 모습에 박승민 코치는 아빠 미소를 짓기도 했다.










 

고아라 기자 iknow@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