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5:41
연예

"믿을 수 없어" 슬픔에 잠긴 가요계…故 신사동호랭이 향한 애도 계속 [종합]

기사입력 2024.02.24 12:3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갑자기 세상을 떠난 故 신사동호랭이에 대한 추모 물결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3일 남지현은 "믿어지지가 않는다. 매번 연락해야지 생각했는데. 잘살고 있을 거라 막연하게 생각했는데"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꼭 좋은 곳에서 편히 쉬어야 해요. 너무 고맙고 미안합니다"라며 조의를 표했다.





같은 날 잔나비의 최정훈은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형의 비통한 소식을 들었다. 잔나비에게도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생의 은인이라 여길 정도로 커다란 에너지를 준 형"이라며 장문의 글과 함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힘겨운 일이 있을 때면 늘 유쾌하고 호탕한 조언으로 힘을 실어 주던 형이었다. 형이 없었다면 아마도 몇 개의 시련은 도무지 견뎌내지 못하고 무너졌을지도 모르겠다"라며 고인을 기억했다. 

그는 "따뜻하고 재미있고 성실하고 무엇보다 진심 어린 사람이었다"며 "황망한 제 심정과 함께 글을 써 올리면 가시는 길 조금이나마 따뜻해지려나 하는 마음에 이렇게 애도의 글을 올린다. 존경받아 마땅한 음악가이자 프로듀서이기 전에 잔나비의 의리 넘치는 동네 형이었다"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어 "정말 많이 고마웠어요. 호랭이형! 그곳에선 부디 평안했으면 좋겠다. 형이 힘든 시절 저에게 준 용기, 형이 해줬던 말들. 죽는 그 순간까지 절대 잊지 않겠다. 고맙습니다"라며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형! 나중에 봬요! 하고 싶은 이야기가 벌써 많이 있어요"라고 덧붙여 먹먹함을 자아냈다.



제일 먼저 추모를 전한 티아라 출신 소연은 "해외에서 비보를 듣게 되었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신사동호랭이의 부고를 접했다고 밝혔다.

그는 "덕분에 수많은 추억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정말 감사했습니다"라며 신사동호랭이의 생전 사진을 게시했다.

이어 "몸도 마음도 모두 평온할 그곳에서 내내 평안하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신사동호랭이가 프로듀싱한 걸그룹 트라이비(TRI.BE) 측은 "신사동호랭이가 애정을 갖고 지금까지 달려온 트라이비 멤버들도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는 상태다"라며 비보 후 활동 중단을 알렸지만 "신사동호랭이가 생전 트라이비와 마지막으로 준비해서 발매한 앨범인 만큼, 신사동호랭이의 유지를 받들어 새 앨범 'Diamond'의 방송 활동을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다시 활동 재개를 알리기도 했다.

23일 오후 신사동호랭이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측근에 따르면 한 지인이 신사동호랭이와 연락이 닿지 않아 찾아갔다가 끝내 숨져 있는 신사동호랭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향년 41세. 

신사동 호랭이는 티아라 '롤리 폴리', 비스트 '픽션' 에이핑크 '노노노', '리멤버', 이엑스아이디 '위아래', '덜덜덜', 모모랜드 '뿜뿜' 등 여러 히트곡을 배출해 낸 스타 작곡가로 가요계에 추모 물결이 계속되고 있다. 

고인은 엑스포츠뉴스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프로듀싱을 맡은 트라이비에 대한 애정과 음악적 소신을 드러낸바, 갑작스러운 비보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되며,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티알엔터테인먼트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