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8:16
게임

"너무 뼈아픈 패배... 문제 개선 힘쓸 것" 광동 김대호 감독 [인터뷰]

기사입력 2024.02.24 11:50



(엑스포츠뉴스 종로, 임재형 기자) 광동이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최하위 브리온의 첫 승 제물이 됐다. "뼈 아픈 패배"라고 평가한 김대호 감독은 문제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광동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시즌 1라운드 브리온과 경기서 1-2로 패배했다. 4패를 기록한 광동(5승 4패, 득실 +1)은 2라운드에서 디플러스 기아의 추격권에 놓이게 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대호 감독은 이번 패배에 대해 "너무 뼈아프다"며 짙은 아쉬움을 전했다. 김대호 감독은 "이번 패배에서 나온 피드백 잘 정리해서 팀의 문제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브리온전 패인으로 김대호 감독은 '마인드셋'을 지목했다. 김대호 감독은 "무의식 중에 1세트에선 우리팀이 브리온보다 강팀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며 "2-3세트는 위축된 상황에서 템포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개개인의 실수까지 더해져 스노우볼이 굴러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광동은 25일 2라운드 첫 경기에서 다시 한번 브리온을 상대한다. 다음 경기를 위해서 김대호 감독은 "우리가 승리했던 방식을 다시 되찾아야 할 것 같다"며 "프로답게 피드백 잘하면 우리 팀에 쓴 약이 될 것이다. 힘차게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