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18:27
게임

'빠른 개선+과감한 업데이트' 아프리카TV, 변화 속도 낸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18 17:14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글로벌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SOOP(숲)' 출시와 국내 서비스명 변경 등 대대적인 변화를 앞두고 있는 아프리카TV가 글로벌 공략을 위한 속도를 낼 전망이다. 지난해 말 '웰컴 트위치' 프로그램 이후 아프리카TV는 약 한달여 만에 수십 건의 업데이트를 진행했으며, 유저들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향후 다양한 서비스 개선도 약속했다.

특히 아프리카TV는 회사 차원에서 서비스를 개선하는 ‘탑 다운’ 방식뿐 아니라, 기획 단계에서부터 직접 서비스를 이용하는 유저와 BJ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바텀 업’ 방식까지 투트랙 전략으로 다방면의 서비스 개선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트위치 떠난 스트리밍 시장... 신규 유저 위해 선제적 서비스 마련한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는 오랜 기간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을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보다 빠르고 적극적인 변화를 시도했다. 아프리카TV는 지난해 12월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가 국내 철수를 예고한 후 트위치 스트리머와 유저들이 플랫폼으로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을 시작했다. 스트리머들에게는 더 좋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주고, 유저들에게는 더 재미있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해주는 것을 핵심과제로 삼았다.

시작은 지난 12월 진행된 ‘웰컴 트위치' 프로그램이다. ‘윌컴 트위치'는 트위치 스트리머와 시청자가 원활하게 플랫폼을 전환하고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프리카TV 트위치 ‘계정 연동’과 ‘구독자 및 팔로잉 정보 연결’이 대표적인 예로, 트위치 계정을 아프리카TV에 연동하면 별도의 절차없이 자동으로 아프리카TV 내에서 매칭이 이뤄지게 유도했다.

아프리카TV 생태계에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도 마련됐다. 계정을 연동한 스트리머에게는 ‘#웰컴’ 태그를 부여해 눈에 띄게 했고, 트위치 연동 유저에게는 트위치에서 자주 보던 방송을 아프리카TV에서도 빠르게 만나볼 수 있도록 ‘MY+’탭 우선 노출을 적용했다. 이밖에도 트위치 방송시간 인정, 비로그인 유저 ‘인기LIVE’ 메뉴 노출 등 다양한 지원책도 더해졌다.

기존의 아이템 변화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아프리카TV는 좋아하는 스트리머를 정기 후원하는 ‘구독’ 혜택을 확대했다. 구독료 후원, 본방 입장, 시그니처 이모티콘 등 기존 혜택에 더해 ‘구독한 스트리머의 방송 입장 시 동영상 광고 스킵’ 기능을 추가해 트위치에서 넘어온 이용자들이 아프리카TV에서도 동일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더불어, 트위치에서 구독한 스트리머를 아프리카TV에서도 이어갈 수 있도록 ‘구독 개월 수 이어가기’도 선보였다. 실제로 2월 중순 기준 약 2만 5000명이 넘는 이용자들이 구독 개월 수를 이어가며 큰 호응을 얻었다.



▲적극적인 유저 피드백 반영... 업데이트는 계속된다


아프리카TV는 업데이트 과정에서 유저들의 피드백을 받아 보다 친화적인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신규 기능을 강화해 새로운 경쟁력을 구축하고 있다. 우선 그동안 아쉬운 점으로 제기됐던 부분부터 개선에 나섰다. 2024년부터 종료된 ‘광고 적립형’ 애드벌룬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광고 적립형’ 애드벌룬은 영상 광고를 시청하는 유저에게 스트리머에게 직접 선물할 수 있는 ‘애드벌룬’이 주어지는 기능이었지만, 스트리머와 콘텐츠 생산자 수익 확대를 위해 영상 광고 수입이 바로 지급될 수 있도록 변화됐다.

또한 유저들의 의견을 반영해 UX·UI도 개편했다. 방송 중 중요한 순간이나 채팅 등 화면을 가려 불편 요인으로 지적 받아왔던 로고 워터마크를 삭제했으며, 스트리머와 유저가 더욱 활발히 소통할 수 있도록 채팅창 UI를 가독성 있게 개선하고 성별 퍼스나콘도 삭제했다.

라이브 스트리밍의 본질적인 기능 ‘실시간성’을 강화하기 위해 시차단축에도 힘을 쏟았다. 지난 1월 23일에는 라이브 스트리밍 시차를 최소 2초로 줄이는 업데이트를 전체 스트리머에게 적용했다. 아울러 화질 업그레이드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아프리카TV는 지난해 말 철권 대표 프로게이머 ‘무릎’ 선수와 함께 1440p 화질 테스트 방송을 첫 선보였다.



아프리카TV는 앞으로도 더 많은 이용자들이 아프리카TV 생태계에 정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2월 말까지 ‘끠’와 ‘묭’과 같이 닉네임에 사용이 불가했던 글자들을 사용할 수 있게 ‘닉네임 한글 UTF-8’ 지원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스트리머들이 많이 요청했던 ‘게시글 등록 시 대댓글 제외’ 기능도 2월 말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열혈팬 입장 on/off’와 ‘채팅 팝업 기능’ 등 다양한 업데이트도 예정돼 있다.

많은 유저들이 요청한 기능들도 현재 개발 단계에 있다. 유저들이 보다 폭넓은 영상 풍선을 사용할 수 있게 영상 풍선 개선작업을 진행 중이며, 선호하지 않는 스트리머를 목록에서 숨길 수 있는 ‘BJ 숨기기’ 기능도 현재 개발 중이다. 이외에도 아프리카TV는 ‘코덱 업그레이드’, ‘프릭샷(신규 스튜디오) 리뉴얼’, ‘채널 포인트’ 등 다양한 업데이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아프리카TV 제공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