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2:09
연예

문세윤, 미션 이기고도 벌칙합류...메인PD "욕했다는 제보들어와" (1박 2일)

기사입력 2024.02.11 18:38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문세윤이 미션에 이기고도 벌칙에 합류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문세윤이 미션에 이기고도 벌칙에 합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전 부치기 500장을 걸고 떡국 먹기 레이스를 했다. 막내라인 나인우와 유선호가 떡국을 확보한 가운데 문세윤이 마지막 떡국을 차지했다.



문세윤, 나인우, 유선호가 전 부치기에서 열외되면서 연정훈, 김종민, 딘딘이 전 부치기에 돌입했다. 문세윤과 유선호는 방에서 휴식을 취하다가 전을 부치고 있는 멤버들에게 가봤다.

나인우가 먼저 전 부치기에 합류한 데 이어 유선호도 돕겠다고 나섰다. 문세윤 역시 진전이 없는 상황을 보더니 동태전을 맡았다. 이정규PD는 전 부치기가 완료된 후 "문세윤 씨가 방에서 욕을 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말했다.

문세윤은 당황한 얼굴로 "방에 들어가도 오디오가 들리는 거냐"고 물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