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6:33
연예

이혜원, ♥안정환 만나 '개꿀'…명절이 편해진 종갓집 딸 (제2혜원)

기사입력 2024.02.08 12:2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전 축구선수 안정환 아내 이혜원이 종갓집에서 보낸 명절을 회상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제2혜원'에는 ''안정환이 날 살렸다!' 종갓집 딸 이혜원! 결혼 후 갑자기 달라진 명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혜원은 설을 앞두고 명절 얘기를 나누다 "난 시집와서 오히려 편해졌다. 옛날에는 우리 집이 종갓집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일 신기했던 건 우린 제사를 지냈으니까 할아버지들이 안동에서 오시니까 5천 원짜리에서 보는 갓 쓴 할아버지들이 오신다"라며 "한꺼번에 안 오시고 가시면 오시고 한다. 딸이 평상시에는 귀하게 봤다가 명절날에는 갑자기 신분이 (낮아진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족보에 친오빠 이름은 있다. 내 이름은 없다. 왜 없냐고 운 적도 있다. 주워 왔냐고 물어봤다. 딸은 안 올라가는 걸 몰랐다"며 "전도 엄청 많이 한다. 오시면 2박 3일 주무시고 간다. 이불이 문제였다. 평소에도 이불장이 만원이었다"고 말했다.

이혜원은 남편 안정환을 언급하며 "결혼하고 나니까 남편 집은 약간 단출해서 명절 때 다 해야 하는 줄 알고 왔는데 안 하는 거다. 나름 '개꿀'이었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얼마 전에 딸 리원이가 남자 만나면 그런 거 다 해야 하나"라고 묻더라며 "전도 부치고 나물도 다 해야 한다고 했더니 '나물은 사는 거 아니냐'라고 하더라. 내가 집에서 너무 안하고 사는 걸 본 거다. 가정교육이 이래서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제2혜원'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