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1:01
연예

윤유선 "기억에 남는 아들? 최우식·주지훈, 딸은 박지현·원진아" (씨네타운)

기사입력 2024.01.30 11:42 / 기사수정 2024.01.30 11:42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배우 윤유선이 극중 자식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는 배우 윤유선이 게스트로 출연해 영화 '검은 소년'의 개봉 소식을 알렸다.

한 청취자가 윤유선에게 "언제 봐도, 엘레강스하다"고 칭찬하자 윤유선은 "노력한 티가 나나요?"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다른 청취자가 윤유선과 박하선에게 자매 같다고 하자 박하선은 "언니처럼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또한, 박하선은 윤유선의 연극을 보고 "언니가 엄청난 에너지를 쏟는 모습이 멋있어서 연극에 도전했다"고 계기를 언급해 윤유선은 "나 때문에 했다는 말이 너무 좋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서 박하선이 SBS 드라마 '재벌X형사'를 언급하자 윤유선은 "시작이 좋다"고 시청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윤유선은 극중 딸인 배우 박지현에 대해 "드라마에서는 시크한 척을 하지만 애교가 많다. 저희만 만나면 마음이 따뜻하다고 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 청취자가 작품으로 수많은 자식들이 있는 윤유선에게 "기억에 남는 아들은 최우식과 주지훈을 고르셨는데, 기억에 남는 딸은 누구인가요?"라고 질문하자 윤유선은 박지현과 원진아라고 대답했다. 그는 "예쁘고 사랑스러운 아들과 딸이 많다"라고 덧붙였다.

사진=SBS 파워FM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