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11:18
연예

박민영 "한 번 실수했다고 끝 아냐…아껴주고 사랑해주길"

기사입력 2024.02.02 16:04 / 기사수정 2024.02.08 17:18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배우 박민영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를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털어놨다.

지난달 29일 코스모폴리탄은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 박민영, 나인우의 커플 화보를 공개했다.



'내남결'은 최근 모든 촬영을 마쳤다. 박민영은 "약간의 부담감이 계속 있었다. 시청률도 잘 나왔으면 했고, 또 잘 나와야 같이 작업한 배우들이나 스태프들도 더 힘이 나니까"라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내남결' 첫 방송은 촬영 도중 시작했다. 배우들은 첫 방송을 각자 시청했다고. 박민영은 "배우들끼리 단체 대화방이 있다. 거기서 의견을 나누면서 재미있게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 장면은 너무 잘했다거나 예쁘다거나 서로 칭찬하기도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인우는 "박민환(이이경 분)이 등장할 때는 '진짜 그렇게 살면 안 된다'는 이야기도 나와요, 그럼 이경이 형이 '죄송합니다' 하고 사과한다. 형이 정말 재밌거든요. 촬영을 즐겁게 했는데, 반응도 좋아서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내남결' 배우들의 케미도 돋보였다. 나인우는 "누나가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고, 이경이 형은 사람들을 웃게 해주는 능력이 있는 ‘분위기 메이커’다. 그래서 형이 어색한 분위기를 깨보려고 대본 리딩이 끝나고 나서 회식 자리를 만들었다. 거기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확 친해졌다"라고 설명했다.

박민영은 "이 친구들이 다가와준 덕분에 어색했던 벽이 빠르게 허물어진 것 같다. 그리고 저는 술을 마시면 텐션이 높아지는 편이다. 처음에는 낯을 가리다가 점점 친해지면서 즐겁게 놀고 춤추기도 하며 원래 밝던 제 모습이 나왔다"라고 떠올렸다.



박민영은 암 투병 환자 연기를 위해 38kg까지 감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민영은 "가장 먼저 박민영이라는 사람을 내려놓고, 아픈 지원이와 비슷해지려고 했다"라며 "정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0에서 시작한 게 저에게 가장 유효한, 어떤 주문 같은 거였고 그게 연기 색깔을 갖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  동공에 영혼이 없는, 미련 없는 눈을 갖고 싶어서 스스로 감정을 누르기도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앙상한 손을 뻗어 흩날리는 벚꽃을 잡으려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 앙상한 뼈의 느낌을 꼭 만들고 싶었다. 대본에서 '환자복 사이에 드러나는 앙상함'이라는 한 줄을 보고 몸무게를 감량했다. 외적인 모습을 완성하고 지원이의 내면은 몰입을 도울 수 있는 것들을 최대한 동원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내 남편과 결혼해줘'를 더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나인우는 "이번 드라마는 과거에 일어난 일을 보여주는 플래시백을 통해 풀리는 사연도 많다. 저희 드라마를 지켜봐주시는 분들이라면 그 플래시백 덕분에 드라마에 더 공감하고 몰입하실 수 있을 것 같다. 끊지 마시고 마지막 회까지 쭉 사랑해달라"고 전했다.

또 박민영은 "제가 이 드라마를 통해 드리고 싶었던 메시지는 한 번 실수했다고 끝이 아니라는 거였다. 나 자신을 좀 더 아껴주고 사랑해주면 좋겠다고. 그래서 이 드라마를 통해 배운 점이 많다"고 밝혔다.

사진=코스모폴리탄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