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2:07
연예

'의사 남편♥' 이정현 "신들렸단 루머…빨간 벽지 때문" (편스토랑)

기사입력 2024.01.12 11:12 / 기사수정 2024.01.15 09:11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이 남편에게 과거의 일화를 털어놨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정현의 반전 과거, 25년 전 테크노 여전사 시절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와 함께 누구보다 바쁜 스무 살 딸을 위해 늘 마음 졸이던 이정현 어머니의 깊은 사랑이 시청자에게 뭉클한 감동을 안겨 줄 예정이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이정현은 데뷔 25주년을 맞이해 팬들이 보내준 선물을 받았다. 1999년 '와'로 가수 데뷔한 지 벌써 25주년을 맞은 것. 그녀의 강렬한 콘셉트는 그야말로 센세이션 그 자체였고, 그는 1999년 가요계를 휩쓸었다.

그 시절을 궁금해하는 남편의 질문에 이정현은 "1999년에는 하루에 스케줄을 17개~18개씩 했다"라며 "그래도 한 번도 펑크 내지 않았다"라고 회상했다. 이와 함께 당시에 방송된 KBS '인간극장' 이정현 편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10대 시절 넘치는 끼로 집에서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는 이정현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정현은 깜짝 놀라며 "너무 창피해"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편스토랑' 식구들은 "너무 예쁘다", "끼가 엄청나다"라며 감탄했다. 이정현은 가수 활동 당시 무대 연출부터 안무, 의상 등 모든 콘셉트를 직접 기획했다고.

또한, 함께 자리한 스페셜 MC 오마이걸 효정, B1A4 산들은 가수 선배 이정현의 활동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히다.

그런가 하면, 이정현은 모든 행보가 파격의 연속이었던 것만큼 루머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정현은 영상 속 과거 자신의 방을 보며 "(붉은 색) 벽지, 커튼 때문에 신들렸다는 루머까지 있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또한, 이정현은 2012년  SBS '강심장'에 출연해 "기자들이 이웃들에게 '이정현네 어머니가 신들린 사람이 아니냐'며 취재도 많이 하고 몰래카메라가 숨겨져 있기도 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았던 테크노 여신 이정현의 스무 살 시절의 이야기, 그 시절 딸 이정현을 위해 어머니가 만들어 줬던 추억의 요리들은 12일 오후 8시 30분 '편스토랑'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제공=KBS 2TV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