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12:41
연예

기안84, 경악스러운 곰팡이 귤 담금주…모든 걸 예언한 이말년?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09 13:34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기안84가 또다시 날 것의 일상을 선보인 가운데, 과거 침착맨(이말년, 본명 이병건)이 언급했던 기안84의 생활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나혼산)에는 셀프 인테리어에 나선 기안84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안84는 현재 사는 집에서 1년 더 살게 됐다며 집 꾸미기에 돌입했다. 여러 가구배치를 마친 그는 소고기 라면죽을 만들어 먹는가 하면, 어머니가 보낸 귤로 담금주를 만들었다.



열탕 소독, 물기 제거 등 레시피 없이 어디서 본 기억대로 거침없이 귤 담금주를 만들었는데, 박스에서 꺼낸 귤에는 곰팡이가 가득했다. 기안84는 이에 대해 "혼자서 먹기엔 너무 많아서 직원들한테도 나눠주고 했는데, 과일을 잘 안 먹더라. 꾸역꾸역 억지로 먹었는데, 너무 물려서 사무실 밖에 놔두고 까먹고 있었다"고 곰팡이가 핀 이유를 밝혔다.

곰팡이가 그나마 덜 핀 귤들을 골라서 세척을 마친 기안84는 담금 소주에 설탕을 붓고 귤을 담기 시작했다. 그러나 살짝 맛을 본 뒤 너무나 단 맛이 강하다는 이유로 수없이 담금 소주를 들이붓는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줬다.



이 방송이 공개된 후 과거 침착맨이 '이말년씨리즈'의 '기안84 회고록' 편이 재조명됐다. 당시 기안84와 함께 반지하에서 생활했다는 침착맨은 반지하에 핀 곰팡이 때문에 애를 먹었다고 회고했다. 다행히 당시 기안84는 '패션왕'으로 성공을 누렸지만, 곰팡이에 잠식당한 사람처럼 지냈다고.

그러면서 결말부에 그는 "지금 만화를 그리는 기안84는 사실 기안이 아니라 기안의 탈을 쓴 그 때의 그 푸른색 곰팡이가 아닐까"라는 음모론(?)을 제기했는데, 기안84가 이날 방송을 통해 직접 곰팡이가 잔뜩 핀 귤들을 가지고 담금주를 만드는 모습을 보고 많은 이들이 납득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