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6:37
스포츠

'손흥민 극대노' 이유 있네…브리안 힐, 모든 패스 빨아들여→SON '외딴 섬'

기사입력 2023.12.05 00:00 / 기사수정 2023.12.05 08:46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이 전반 내내 고립돼 있었음에도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맞대결에서 선발로 나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3-3 무승부에 일조했다.

경기에 앞서 첼시(1-4), 울버햄프턴 원더러스(1-2), 애스턴 빌라(1-2)와의 3연전 모두 역전패하면서 3연패 수렁에 빠진 토트넘은 맨시티 원정에서 천금 같은 무승부를 거두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토트넘 4-2-3-1 전형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맨시티 코너킥 공격을 막아낸 토트넘은 곧바로 역습을 진행했다. 이때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중앙선부터 전방으로 쇄도 중인 손흥민을 발견해 앞으로 침투 패스를 넣었다. 공을 잡은 손흥민은 빠른 속도로 페널티 박스를 향해 달렸다.

박스 안으로 들어온 손흥민은 지체 없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이 슈팅은 맨시티 수문장 에데르송 모라에스 옆구리를 뚫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면서 토트넘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의 시즌 9호골이 터진 순간이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이 터진 지 불과 3분 만에 동점골을 내줬다. 심지어 동점골은 손흥민의 자책골이었다.

전반 8분 맨시티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알바레스가 박스 안으로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다. 이 크로스는 점프한 홀란의 머리를 그냥 지나쳤는데, 뒤에 있던 손흥민의 허벅지를 맞고 그대로 토트넘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전반 31분 필 포든이 역전골을 터트리면서 토트넘에 4연패 불안감이 엄습했다.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4경기 연속 역전패를 당한 클럽은 전무했기에, 토트넘이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최초로 작성할지 관심이 쏠렸다.

토트넘은 후반전에 저력을 발휘하면서 패배를 면하는데 성공했다. 후반 24분 지오바니 로셀소가 멋진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때 로셀소한테 패스를 한 선수가 손흥민이면서, 손흥민은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맨시티는 후반 36분 잭 그릴리쉬의 다시 앞서가는 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45분 쿨루세브스키가 몸을 아끼지 않는 헤더 슈팅으로 다시 한번 동점골을 만들어 내면서 토트넘은 경기를 3-3 무승부로 마무리.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무승부로 맨시티는 승점 30(9승3무2패) 고지에 올랐으나 리그 3위에 위치했다. 토트넘은 승점을 27(8승3무3패)로 늘리면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승점 26)를 제치고 다시 5위로 올라섰다.



경기가 끝나고 축구통계매체 '마크 스태츠'가 공개한 토트넘 '패싱 네트워크'가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매체는 선발 멤버 11명이 경기 중 누구와 얼마나 많이, 정확하게 패스를 주고받았는지를 화살표로 표기했다. 토트넘이 후반전 시작과 동시 브리안 힐을 교체하면서 토트넘의 패스맵은 전반 추가시간을 포함해 총 49분 동안 이뤄진 패스만 보여줬다.

맨시티의 패스맵과 비교하면 토트넘은 전반 내내 자신들의 진영에서 플레이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최전방 공격수 손흥민을 제외하고, 나머지 선수들은 토트넘 진영에서 맨시티 공격을 막는데 급급했다.

특히 이날 선발 출전한 브리안 힐(11번)에게 볼이 가면 손흥민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도중 힐이 패스를 해야할 시점에 드리블하다가 공격 전개에 방해가 되자 힐에게 실망과 분노를 대놓고 표출했다. 힐은 무리하게 드리블하다가 맨시티 베테랑 수비수 카일 워커에 번번히 차단당했다. 결국 전반 끝나고 교체아웃됐다. 

전방으로 공이 오지 않으니 손흥민은 홀로 외롭게 맨시티 진영에 서있었다. 손흥민의 고립은 후반전에도 이어지면서 90분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이날 슈팅을 단 한 번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오히려 고립된 상황 속에서 찾아온 유일한 슈팅 찬스를 골로 연결한 손흥민의 결정력이 돋보이는 하루였다.




일부 토트넘 팬들은 브리안 힐 자리에 제임스 매디슨이나 마노르 솔로몬 등이 있었으며 손흥민한테 좀 더 공격 기회가 늘어났을 것으로 예상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매디슨과 솔로몬 모두 부상으로 현재 전력에서 이탈한 상태이다. 이스라엘 윙어 솔로몬은 지난 10월 반월판 파열로 수술대에 올라 2024년 2월쯤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됐고, 지난 11월 발목 부상을 입은 토트넘 플레이메이커 매디슨도 2023년 아웃 판정을 받았다.

2선에 뛸 선수가 부족하면서 토트넘은 2001년생 스페인 윙어 힐을 내세웠지만, 아직 유망주에서 벗어나지 못한 힐은 세계 최고의 클럽인 맨시티 상대로 고전하면서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교체됐다.


사진=마크스탯스 SNS, 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