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17:39
연예

알베르토·크리스티나 "이상민, 이탈리아 女에 인기 많을 스타일" (아는 형님)[종합]

기사입력 2023.10.28 22:20



(엑스포츠뉴스 이효반 기자) 크리스티나와 알베르토가 이상민에 대해 말했다.

2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은 교환학생 특집이 진행됐다. 게스트로는 이탈리아인 알베르토 몬디, 크리스티나 콘팔로니에리, 인도인 럭키, 벨기에인 줄리안, 미국인 크리스 존슨이 출연했다.



이날 알베르토는 이상민을 '이탈리아 여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로 특정했다. 이에 서장훈은 "이탈리아 여자들이 배 나온 사람 좋아하냐"며 황당해 했다.

알베르토는 이상민이 깔끔하고, 옷을 잘 입으며, 노래를 잘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크리스티나 역시 이상민이 이탈리아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을 것이라며 "약간 여자 잘 꼬시는 스타일"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강호동은 인상이 그렇게 보이냐고 질문, 크리스티나는 과거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 사유리와 커플로 출연했을 당시 '여자 잘 꼬시는 남자구나' 생각했다고 답했다.



한편, 줄리안은 크리스티나가 한국말을 할 때와 달리 다른 언어를 말할 때엔 말투가 매우 부드럽다며, 말투 과장 의혹을 제기했다.

크리스티나는 "사실 일부러 하는 게 아니라 이태리에 있을 때도 좀 시끄러웠다"며 "그런데 한국에 와서 방송하게 되잖아요, 한국말 제대로 못 해서 또박또박 말하지 않으면" 안 되더라고 해명했다. 또박또박 발음하기 위해 말을 더 크게 하게 됐다고.

그는 "그래서 많은 분들이 저보고 '혹시 한국말 기차역 옆에서 배웠냐'고" 물어본다 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크리스티나는 '미녀들의 수다'(이하 '미수다') 프로그램 출연 계기에 대해 언급하기도. 그는 "제가 보기와 다르게 이태리에서 공부 많이 했다"며 "여러분이 저를 보면 수다 떨고 술 잘마시는 여자 같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어느 날 '미수다'를 보던 중 시어머니가 '크리도 나가 봐' 제안하셨다고. 크리스티나는 "그때 한국말 못하고 문화도 몰랐는데 '그래 한번 해보자'"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제작진과의 면접에서 질문 뜻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다며 "아직까지 왜 '미수다' 절 뽑았는지 모르겠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 JTBC

이효반 기자 khalf072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