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04:10
연예

엄정화, 김병철과 드라마 후 핑크빛♥?…"둘 다 싱글이네"

기사입력 2023.06.28 09:03 / 기사수정 2023.06.28 09:03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짠당포' 엄정화가 김병철과의 촬영을 회상하며 핑크빛 기류를 드러냈다.

27일 방송한 JTBC '짠당포'에서는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닥터 차정숙'의 주연 엄정화, 김병철, 명세빈, 민우혁이 출연했다.

이날 김병철은 엄정화를 누나라고 부르며 친분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엄정화를 누나라고 부른다. 오랜 부부사이를 연기해야하니 허물없이 친해지려고 반말했다"며 평소 엄정화를 향해 건넨 다정한 말투를 재연했다.



엄정화는 "이제 드라마 끝났으니 반말하지 마라"며 장난을 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병철은 "드라마를 하며 잘생겨보인다, 내가 왜 이러지 이런 댓글이 많더라"며 '닥터 차정숙' 이후 받게 된 대중의 시선을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엄정화는 "나도 그런 걸 느꼈다. 연기하면서. 김병철이 전에는 외모를 보는 느낌은 아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촬영하면서 점점 잘생겼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탁재훈은 "엄정화와 명세빈 중 누가 좋냐"며 이상형을 물었고, 김병철은 "저는 밝은 사람이 좋다. 엄정화도 밝고 명세빈도 밝다"고 이야기했다. 

탁재훈은 "촬영장에서는 김병철이 엄정화가 좋다고 하고 다녔다고 스태프들이 그랬다"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김병철은 "어디서 들으셨냐"고 당황했고 엄정화는 "그럼 우리 연애하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홍진경은 "그러고 보니 두 분이 싱글이다"라며 결혼을 아직 하지 않은 엄정화와 김병철의 썸에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 JTBC, 엑스포츠뉴스 DB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