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3:44
스포츠

잠실 KIA-두산전 2만 3750석 꽉 찬다, 개막 2연전 이후 '시즌 3번째 매진'

기사입력 2023.05.13 16:47 / 기사수정 2023.05.13 18:10

박윤서 기자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윤서 기자)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주말 경기가 열리는 잠실야구장이 팬들의 함성과 열기로 가득 찬다. 두산이 개막 2연전 이후 시즌 3번째 매진을 달성했다.

두산과 KIA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시즌 5차전을 치른다.

경기 시작 전 구름 관중이 잠실구장을 찾았고, 경기 시작 약 한 시간 전 매진을 기록했다. 두산 관계자는 "오후 4시 28분 기준으로 2만 3750석이 매진됐다. 개막 2연전 이후 3번째 매진이다"라고 알렸다.

2연승과 위닝 시리즈 확정을 노리는 두산은 정수빈(중견수)-양찬열(우익수)-양의지(포수)-김재환(지명타자)-양석환(1루수)-호세 로하스(좌익수)-허경민(3루수)-박계범(유격수)-이유찬(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투수는 좌완 최승용이다.

이에 맞서 KIA는 박찬호(유격수)-이창진(좌익수)-김선빈(2루수)-최형우(지명타자)-황대인(1루수)-소크라테스 브리토(중견수)-이우성(우익수)-변우혁(3루수)-주효상(포수)으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가동한다. 선발 마운드는 아도니스 메디나가 담당한다.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