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5 23:46
연예

신동엽, 하차 요구 ing…"유해해" vs "예능일 뿐"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04.30 20:50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방송인 신동엽의 '성+인물: 일본 편' 출연 이후 각 프로그램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25일 첫 공개된 넷플릭스 '성+인물'은 신동엽, 성시경이 미지의 세계였던 성(性)과 성인 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신개념 토크 버라이어티쇼.

일본 편에서는 일본 AV 배우가 직접 출연해 신동엽, 성시경과 이야기를 나눴다. AV란 성인물로 통칭되는 영상이지만, 실제 성행위가 적나라하게 나오는 성인 비디오를 뜻한다. 일본에서는 AV 업계의 성 착취 및 성폭력 등의 문제가 드러나 사회 문제로 거론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신동엽, 성시경은 성인숍과 실감형 AV 콘텐츠를 체험하는 등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자유로운 성 문화'를 조명한다고 했지만, 공개 이후 SBS '동물농장'을 시작으로 KBS 2TV '불후의 명곡', tvN '놀라운 토요일', MBC '실화탐사대' 등 신동엽이 출연하는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에는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쏟아졌다.



'동물농장', '불후의 명곡', '놀라운 토요일' 같은 경우는 가족 예능이란 점에서다. '동물농장 아저씨'라는 별명까지 있는 신동엽의 행보가 실망스럽다는 것. 수십년간 예능인으로 활약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은 만큼, 시청자, 특히 미성년자에게 미칠 영향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이에 더해 '실화탐사대' 시청자 게시판에는 "신동엽 씨의 행보가 얼마나 유해한지 심각성을 아셨으면 좋겠다", "신동엽씨가 전하는 성희롱, 성폭행, 성착취 이야기들이 시청자들에게 얼마나 진정성 있게 전달될까요", "시사 교양프로그램에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등의 글이 게재됐다.

논란이 계속되자 지난 28일, 신동엽은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저는 호기심이 많아서 다양한 것들을 하는 것을 좋아한다. 재밌는 것도 좋아하고 야한 것도 좋아한다. 새로운 것에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물론 신동엽의 하차를 반대하는 시청자 목소리도 적지 않다. 예능은 예능일 뿐이라는 것. 또 신동엽은 '성+인물'이라는 프로그램의 기획자가 아닌 MC일 뿐이라는 것이다.

또한 신동엽은 '성+인물' 이전에도 JTBC '마녀사냥'을 통해 아슬아슬한 19금 토크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신동엽은 온라인 방송 플랫폼인 팬더TV의 전속 모델로도 활동 중이다. 그렇기에 19금 예능에 나오는 게 뭐가 문제냐는 반응도 존재한다.

그러나 성범죄가 만연한 사회에서 '이러한' 성은 산업이 되고 문화가 될 수 있을까? '성+인물'은 제목처럼 인물에 집중한다. 자연히 그들의 말과 행동에는 타당성을 부여된다.

'성+인물'에 출연한 배우들이 AV 업계를 두둔한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다큐멘터리가 아닌 예능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해자가 존재하는 AV를 '야한 동영상', 19금 예능 쯤으로 가볍게 여기는 게 맞는지도 생각해봐야 할 부분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