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17:21
연예

'어쩌다 마주친' 김동욱, 장르+감성 다 잡을까…"큰 욕심 났다"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3.04.27 15:45 / 기사수정 2023.04.27 16:34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김동욱이 '어쩌다 마주친, 그대'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27일 오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이하 '어쩌다 마주친')는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더 세인트에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감독 강수연, 배우 김동욱, 진기주, 서지혜, 이원정이 참석했다.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1987년에 갇혀버린 두 남녀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시간 여행기로, 과거 연쇄살인 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선 윤해준(김동욱 분)과 백윤영(진기주)이 서로 목표가 이어져 있음을 깨닫고 사건을 풀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강수연 감독은 연출 계기에 대해 "이 작품을 써주신 작가님과 3번째로 작품을 하게 됐다. 작가님이 저와 미니시리즈를 하고 싶다고 했을 때 기뻤지만, 타임슬립 소재라고 하셔서 처음엔 하기 싫다고 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미 좋은 작품이 많고 식상하지 않나 싶었는데 엄마의 과거로 돌아가서 엄마랑 친구가 되는 이야기라고 해주셨다. 거기에 꽂혀서 여기까지 오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시간 여행이라는 설정을 그린 '어쩌다 마주친, 그대' 만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강수연 감독은 "타임머신이 있다는 게 차별점이 아닌가 싶다. 보통은 판타지성 장치에 의해서 어쩌다 돌아가게 되는데 저희 드라마는 자동차를 타고 특정 터널을 통과해야만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장치가 차별점인 것 같다. 이 타임머신은 도대체 어떻게 나타나게 되었는지에 대한 질문도 차차 풀리게 된다"고 전해 궁금증을 높였다.



김동욱은 사고로 1987년에 떨어지게 되는 윤해준 역을 맡았다. 김동욱이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저희 작품의 소재와 큰 줄거리는 어떤 범인을 찾는 미스터리 스릴러지만, 그 안에 감성적인 과정도 잘 그려져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장르적인 모습과 감성적인 드라마를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는 작품이라서 큰 욕심이 났다. 열심히 애정을 가지고 촬영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백윤영 역의 진기주는 "윤영이가 87년도로 내려갔을 때, 제 눈 앞에 나타나는 19살의 엄마 때문에 이 작품을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 제가 혹시 이 구절을 읽어보려고 적어온 게 하나 있다. 대본을 읽으면서 마음이 쿵 하고 내려 앉았던 내레이션이 있다"라며 준비해온 구절을 읊었다.



그는 "어렸을 때 엄마 모습을 볼 수 있고 친구가 될 수 있고, 어떤 것을 좋아했고 꿈꿨는지를 함께 생활하면서 지켜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매력적이었다. 저를 사랑과 헌신으로 키워주신 엄마지만 저는 좋은 딸이 아니기 때문에 반성의 의미도 있었고 선물 같은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울컥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오는 5월 1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김한준 기자, KBS 2TV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