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0:55
연예

'18살 연하♥' 윤문식 "폐암 3기 시한부 선고…간호사 출신 아내가 살려" (심야신당)

기사입력 2023.04.10 15:22 / 기사수정 2023.04.10 15:22

이나영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기자) 배우 윤문식이 투병 당시를 떠올렸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웹 예능 '심야신당'에는 배우 윤문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지난 2017년 폐암 선고를 받았던 이야기가 나왔다.

윤문식은 "이 친구(지금의 아내)가 나를 살려준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윤문식은 "목포에 촬영을 갔는데 내가 기침을 심하게 했다. 그랬더니 간호사 출신인 아내에 강제로 사진이나 찍어보자고 병원에 데리고 가더라. 사진을 찍어보더니 그 목포 병원 의사가 서울에 큰 병원에 가보라고 했다. 그래서 서울 큰 병원에 갔더니 폐암 3기라고 하더라"고 전해 놀라움을 줬다.



이미 만성 폐쇄성 폐 질환으로 한 7년 간 정기적 검진을 받고 있던 병원에서 3개월 만에 말을 바꿔 폐암이라고 하니 당시 윤문식은 당황스러움에 화까지 났다고.

윤문식은 "폐에 조그만 게 있었는데 더 두고 보려고 했다는 거다. 얼마나 살 수 있소? 라고 물어보니 7개월 살 수 있다고 했다. 7개월 동안 술이나 퍼마시면서 죽으려고 했는데 아내가 부탁이라고, 다른 병원에 가보자고 했다. 다른 병원에서는 폐암 초기, 1기라고 했다"고 전해 모두를 혼란스럽게 했다.

알고보니 폐병을 앓았다가 스스로 치유가 되었던 것이라고. 어찌됐든 윤문식은 현재는 수술이 잘 됐고, 지난해 11월에 완치 판정까지 받았다는 기쁜 소식을 전했다.

한편, 윤문식은 지난 2007년 15년간 당뇨로 투병했던 전 부인과 사별한 후, 2011년 18살 연하의 신난희 씨와 재혼했다.

사진 = 유튜브 '심야신당' 캡처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