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22:20
연예

리정 "내 커리어를 걸고 아냐"…파트리샤와 절교 선언 '눈길' (혜미리예채파)

기사입력 2023.04.10 11:48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댄서 리정이 파트리샤의 연기에 '극대노'했다.

지난 9일 방송된 ENA '혜미리예채파' 5회에서는 2,000캐시의 소파 구입과 함께 0캐시로 돌아간 멤버들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졌다.

6인의 멤버들은 사칙연산 레드카펫 퀘스트에 이어 마피아 게임, 앨범 재킷 퀘스트까지 진행하며 주말 안방 힐링 가득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날 춘천 닭갈비 맛집에서 모인 '혜미리예채파' 멤버들은 닭갈비 재료를 건 눈치 제로 퀘스트를 시작했다. 풍요로운 이촌 생활을 위해 마련된 첫 외식 자리. 스케줄로 합류가 늦어진 르세라핌 김채원을 대신해 그의 상반신 등신대가 등장했다.

멤버들은 첫 라운드부터 기세를 잡고 최상의 팀워크를 선보였고, 없어서는 안 될 닭갈비 양념까지 획득하며 첫 외식을 즐겼다.

집으로 향한 이들을 기다리고 있던 건 '오징어 게임'을 연상케 하는 퀘스트였다. 알 수 없는 수식이 가득 적힌 상자와 레드카펫을 마주한 멤버들은 경계의 눈빛으로 "이거 못해"라고 외쳤다. (여자)아이들 미연은 "나 이거 이미지 안 돼. 수학 못 하는 이미지"라며 이미지를 걱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칙연산 레드카펫 퀘스트는 두 상자 중 속이 찬 상자를 골라 점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 명씩 릴레이로 진행되며 끝까지 도착하면 지나온 수식들을 적용한 최종 캐시를 획득하는 게임이다.



혜리의 첫 도전에 촉이 발동한 최예나는 "이거 심리전이다. 기죽지 마"라고 응원했다. 이후 곱하기10과 나누기5의 기로에 섰을 때 멤버들은 혼돈에 휩싸였다. 최예나는 제작진의 심리를 언급하는 리정의 이야기에 "이분들(제작진)이 그렇게 똑똑해 보이진 않는다"라고 강조했고, 이에 제작진은 "바보와 바보의 대결이냐"라고 받아쳐 폭소를 안겼다.

나누기 쪽을 택한 파트리샤의 상자는 비어 있었다. 혜리와 멤버들은 뜻밖의 몸개그를 선보인 '파괴왕' 파트리샤에 폭소를 터뜨리며 "제작진 착한 사람들이었다"라고 태세를 전환했다. 뒤이어 등장한 김채원의 반응도 멤버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머리 쓰는 거 못해요"라며 지레 겁부터 먹은 김채원을 향해 멤버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네가 계산해서 오는 거야. 겁먹지마"라며 메소드 연기에 돌입했다.

"무서워요. 편집해주세요"라던 김채원은 멤버들의 장난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즐겁다. 그냥"이라고 표정을 바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사칙연산 레드카펫 퀘스트는 최종 실패로 돌아갔다.

소파 하나로 집 내부는 확 달라져 있었다. 부쩍 '집'다워진 '혜미리예채파' 하우스에서 멤버들은 혜리가 가져온 '신문물' 보드게임 기계로 마피아 게임을 시작했다. 작은 전화기 한 대가 진행 역할을 봐주는 마피아 게임에 멤버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리정의 심각한 표정에 김채원은 폭소를 터뜨렸고, 이로 인해 리정은 마피아 용의자로 집중 타깃이 됐다. 리정은 "내 커리어를 걸고 마피아가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전했다.

이런 상황 속 김채원이 마피아로 드러나 반전을 안겼다. 무고한 시민 최예나, 혜리와 마피아 김채원이 아웃된 가운데 미연, 리정, 파트리샤가 숨은 1명의 마피아를 찾기 위해 진실 공방을 벌였다.

특히 파트리샤는 "너 마피아면 오스카 가야 한다"라는 리정의 이야기에 "진짜 내가 마피아면 오사카 간다"라며 '오스카'를 '오사카'로 잘못 발음해 모두를 웃게 했다.

리정은 파트리샤에게 "넌 지금 유튜브 찍을 게 아니라 스크린 데뷔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파트리샤는 "언니 나 진짜 억울해"라고 호소해 시청자마저 헷갈리게 만들었다. 급기야 리정은 "너, 나 뽑고 나 너랑 절교", "할리우드 진출 축하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마피아 결정권을 쥐고 있던 미연은 결국 파트리샤의 손을 들어줬다. 리정은 "오늘 둘과 눈도 안 쳐다볼 것"이라고 예고했고, 반전의 마피아는 파트리샤로 밝혀졌다.

미연은 파트리샤에게 "야 너 미쳤어? 온몸에 소름 돋았다"라며 당황해했고, 리정은 여운이 가시지 않는 듯 굳은 표정을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에는 앨범 재킷만 보고 가수와 타이틀곡을 추리하는 앨범 재킷 퀘스트가 공개됐다. 그동안 20%의 정답 성공률을 보였던 김채원은 이날 자신의 기록을 처음으로 깨는 기쁨을 누렸다. 그는 부석순의 '파이팅 해야지'를 맞힌 뒤 "이때까지 연기한 것"이라고 돌변해 폭소를 안겼다.

한편, '혜미리예채파'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사진=ENA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