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3:10
스포츠

태극마크→AG 금→평창행→노르웨이 귀화…김마그너스, U대회 은메달

기사입력 2023.01.26 11:09 / 기사수정 2023.01.26 11:25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남자 크로스컨트리 금메달리스트 김마그너스(25)가 노르웨이 국가대표로 출전한 올해 동계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마그너스는 지난 22일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폐막한 2023 동계세계대학경기대회(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해 스키 크로스컨트리 남자 10km 개인 클래식과 30km 계주 등에서 은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김마그너스는 이번 유니버시아드에 마그너스 뵈라는 노르웨이 이름으로 나왔다. 노르웨이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뵈는 1998년 부산 출생으로 2015년부터 김마그너스라는 이름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설원을 누빈 선수다.

2013년 동계체육대회 3관왕, 2014년과 2015년에는 동계체전 4관왕에 오르는 등 국내에서 독보적인 기량을 발휘했다. 2016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에서 열린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 등을 따냈다.

마그너스가 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내기 전에는 한국 남자 크로스컨트리의 동계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은 동메달이었다. 또 유스올림픽 금메달 역시 한국 스키 사상 최초였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남자 15km 프리 종목에서 119명 가운데 45위로 들어왔다. 또 그해 3월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는 스프린트 부문 19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는 2018-2019시즌부터 노르웨이 선수로 국제무대에 나가기로 했다. 그는 당시 기자회견을 통해 "선수로 더 발전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그동안 도움을 주신 분들께 죄송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마그너스 대신 마그너스 뵈라는 이름으로 그는 이번 동계유니버시아드 개회식에서 노르웨이 선수단 기수를 맡았고, 은메달도 3개나 따내는 등 스키 강국 노르웨이에서도 점차 인정받는 선수로 자리 잡는 모양새다.

사진=김마그너스 인스타그램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