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21:45
연예

김상혁 "로맨스 피싱 억대 사기 피해, 중증 우울증 와"…충격 고백 (진격의언니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1.25 07:15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김상혁이 힘들었던 지난 날을 떠올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상혁은 등장하자마자 안 늙는다는 장영란의 칭찬에 "겉만 멀쩡하지 속은 썩었다"며 심상치 않은 입담을 선보였다.

김상혁은 사업 근황에 대해 "찐빵 사업은 7개 직영점이 있다. 거기에 오락실, 조개구이집, 화장품 사업 등을 하고 있다"고 전해 놀라움을 주었다.

김상혁의 고민은 귀가 얇아서 사기를 잘 당한다는 것이었다.

김상혁은 "주식이나 코인같은 회수가 짧은 걸 지인들에게 빌려줬다가 1년~2년 사이에만 1억을 사기당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상혁은 "정말 오래된 형한테 사기를 당했다. 골동품 얘기를 갑자기 하더라. 2천만 원 정도를 얘기하시길래 내 코묻은 돈 2천만 원을 노리시겠나 싶어서 드렸다. 그런데 회수가 점점 늦어졌다. 결국 경찰에 간다고 했더니 그제서야 줬다"고 해 언니들의 답답함을 유발했다. "그 형의 동생이 오더니 오히려 돈 관리 잘 하라고 했다. 제가 불쌍해보였나 보다"라고 밝혀 충격을 줬다.



이어 김상혁은 "SNS에서 누가봐도 번역기를 돌려 서툴게 말을 걸어오는 외국인이 있었다. 친한 사람한테는 오히려 못할 말들을 하다 보니 저도 모르게 친해졌다. 그때 많이 속이 썩었었나 보다. 그분이 되게 따뜻한 말로 위로를 해줬는데, 갑자기 코인 얘기를 꺼냈다"고 말하자, 김호영은 "요즘 로맨스피싱이 유행이다"라며 설명했다.

초반에는 100만원으로 시작했던 돈이 점점 커져 2천만 원까지 늘었다고. 결국 김상혁은 순식간에 모든 돈을 잃었다고 한다.

김호영이 "그 친구 이름이 뭐였냐?"고 묻자, 김상혁은 "외국 이름은 안젤라였고, 중국 이름은 임이화였다"라고 답해 씁쓸한 웃음을 안겼다.



이 외에도 운송업을 하는 형에게도 사기를 당했다는 김상혁. 그는 "고등학교 때부터 알았던 형이다. 점점 연락이 안되더니 결국 반 정도만 받고 나머지는 못 받았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주었다.

이어 "그러다보니 공허해졌다. 사람도 안 만나게 되고, 더 쓸쓸해졌다. 의사선생님이 중증 우울증이라고 하셨다. 내 삶인데 3인칭으로 살고 있었다. 행복을 몰라도 되니 아예 안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전에도 우울감이 있었냐는 박미선의 질문에는 "사실 아버지가 일찍 사고로 돌아가셨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이나 향수가 되게 컸다. 그때는 몰랐는데 어머니 친구분이 저를 보고는 '상혁이 땅만 보고 다니던데?'라고 하셨단다"라고 전해 충격을 주었다.



2년 전 아버지 묘를 이장하면서 아버지의 유골을 직접 봤다는 김상혁은 "아버지가 금니가 있으셨는데 유골에 금니가 있었다. 너무 아버지를 만지고 싶었다. 만졌는데 너무 차가웠다"라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김상혁은 "아버지의 죽음 후부터 이별에 대한 무서움이 커졌다. 그런 공허함이 있다 보니까 따뜻한 얘기를 해주니까 많이 스며들었던 것 같다"며 수많은 사기를 당했던 이유를 고찰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캡처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