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19:44
게임

'페이즈' 대활약한 젠지, DRX 꺾고 시즌 첫 승 신고 [LCK]

기사입력 2023.01.21 16:37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젠지가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2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는 '2022 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DRX 대 젠지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DRX에서는 '라스칼' 김광희, '크로코' 김동범, '페이트' 유수혁, '덕담' 서대길, '베릴' 조건희가 나왔고, 젠지에서는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 '쵸비' 정지훈, '페이즈' 김수환, '딜라이트' 유환중이 출전했다.

2세트에서 DRX는 카밀, 세주아니, 사일러스, 루시안, 나미를 픽했고, 젠지는 크산테, 오공, 아칼리, 제리, 유미를 선택했다.

미드 주도권을 활용해 첫 번째 드래곤인 바람용을 처치한 '피넛'은 전령을 치기 시작했고, DRX가 이를 막으러 모이면서 대규모 한타가 열렸다. 이때 젠지는 '라스칼'과 '크로코', '베릴'을 잡고 전령까지 가져가며 크게 이득을 봤다.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DRX는 바텀 갱킹을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젠지는 DRX가 재정비를 하는 사이 여유롭게 두 번째 드래곤인 화염용을 처치했다.

'크로코'가 탑 갱킹을 시도하자 미리 부쉬에 숨어있던 '피넛'은 '도란'과 함께 '크로코'를 잡아냈지만, '덕담'과 '베릴'이 빠르게 합류하면서 본인과 '도란' 둘 다 죽고 말았다.

젠지가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세 번째 드래곤인 대지용을 가져간 가운데, 한타에서 '페이즈'의 활약으로 대승을 거둔 젠지는 바론을 섭취한 후 성장 차이를 바탕으로 네 번째 드래곤인 대지용을 처치, 드래곤 영혼까지 획득했다.

DRX의 반격을 모두 제압한 젠지는 두 번째 바론을 처치한 뒤 미드로 향했고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시즌 첫 승을 차지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