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3:53
연예

"새벽까지 춤추다 출산, 딸 이름 아리"…이하늬, 임신 비하인드 공개 (유퀴즈) [종합]

기사입력 2023.01.18 22:50 / 기사수정 2023.01.18 23: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이하늬가 딸의 이름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빼앗긴 인재'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하늬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작년 6월에 경사가 있었다. 예쁜 따님을"이라며 출산 소식을 언급했고, 조세호는 "아이 이름을 여쭤봐도 되냐"라며 거들었다.



이하늬는 "아리다. 아리랑의 아리도 있고 우리나라 말로 파이팅이라는 게 '아리아리떵 힘내' 이런 뜻이 있다. 자기를 깊게 통찰한다는 뜻도 있다"라며 설명했다.

유재석은 "육아 때문에 정신없지 않냐"라며 질문했고, 이하늬는 "너무 행복하다. 선배님 너무 잘 아시겠지만"이라며 털어놨다.

유재석은 "소문에 의하면 새벽까지 춤추다 출산을 했다더라"라며 궁금해했고, 이하늬는 "예정일이 원래 40주가 예정일이지 않냐. 40주 4일이 됐는데도 안 내려오더라. 짱짱하게 탁 올라붙어 있는. '이건 안 되겠다' 싶어서 새벽 4시까지 춤을 췄다. BTS(방탄소년단) 노래를 틀어놓고 막 있는 대로 배를 흔들었다. 제 흥에 못 이겨서"라며 고백했다.



유재석은 "임신 당시 하늬 씨가 만삭 화보를 찍어서 화제가 됐었다"라며 밝혔고, 이하늬는 "저는 사실 임신이나 출산에 대해서 '꼭 해야 되나?' 싶은 생각도 많이 있었다. 공백이나 그런 것들이 부담도 있었고. 근데 내가 문득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이것보다 더 완성도 있는 일을, 한 인간을 뱃속에 품어서 완전히 내보내는 일을 이것보다 완성된 일을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을 때 그것보다는 힘들 거 같더라. 제가 아무리 넘사벽으로 연기를 잘하게 되더라도. 진짜 좀 겸손하게 겸허히 이 작업에 충실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라며 회상했다.

유재석은 "지난번에 조정석 씨도 이 이야기를 했다. '아기가 태어나는 순간 아무 소리도 안 들리더라'라고. 어떠셨냐"라며 덧붙였고, 이하늬는 "너무 제정신이어서 남편한테 '(사진) 찍었어?'라고 했다. 이걸 찍어야 해서 제가 이렇게 (배에 카메라를 올리고) 했다. 아기가 처음 태어나면 그렇게 예쁘지 않지 않냐. 갓 딴 고구마 같다. 아빠 되시면 아실 거다. 붉은빛에 검은빛에 '내가 고구마를 낳았구나' 이런 느낌이었다. 딸한테 너무 미안하지만"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은 "엄마 아빠 중에 누굴 더 닮았냐"라며 물었고, "완전 남편을 닮았다. 저는 저 같은 딸이 나올까 봐 무릎 꿇고 기도했다. 찔리는 게 많은 거다. 제 사진을 어떤 기사가 그런 게 있더라. '육아 난도 최상이었을 것 같은'이라고. 웃고 있는 건데 제가 섬칫했다"라며 귀띔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