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13:58
스포츠

김시우, PGA 투어 소니오픈 3R 공동 5위 점프 '선두와 3타 차'

기사입력 2023.01.15 14:50 / 기사수정 2023.01.15 14:5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김시우(28)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790만달러)에서 3라운드에서 공동 5위까지 뛰어오르며 우승 도전에 나섰다.

김시우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44야드)에서 열린 소니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솎아내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6언더파 64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6언더파 134타로 공동 16위였던 김시우는 중간 합계 12언더파 198타를 기록, 앤드루 퍼트넘(미국)과 공동 5위로 도약했다.

2016년 윈덤 챔피언십과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021년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까지 PGA 투어 3승을 보유한 김시우는 지난해 12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 오지현(27)과 백년가약을 맺은 뒤 올해 첫 대회에 나섰다.

3라운드 단독 선두에 오른 헤이든 버클리(미국·15언더파 195타)와는 3타 차로, 결혼 후 첫 대회에서 2년 만의 우승 트로피까지 노려볼 법한 상황이다.

3라운드를 마친 후 김시우는 '전체적으로 좋은 라운드를 했다. 생각보다 퍼트가 어제, 그제보다 잘 되면서 큰 실수 없이 잘 마무리했다. 내일도 오늘 같이 잘 마무리하면 좋은 성적이 있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그는 "우승에 대한 생각 없이 하려고 하겠지만, 그래도 그건 생각이 무조건 날 것이다. 그래도 우승을 하려고 하기보다 그냥 내 샷 한 샷, 한 샷에 좀 더 노력한다면 우승까지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한편 김성현은 3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기록, 중간 합계 10언더파로 공동 9위에 자리했다. 김성현은 "결과적으로는 많이 아쉽다. 그래도 마지막 홀을 버디로 마무리해 내일 라운드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사진=PGA 투어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