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6:50
연예

손연재 "母, 선수 시절 힘들다고 하면 '같이 죽자' 해" (전참시)[종합]

기사입력 2023.01.15 00:55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손연재가 선수시절 당시 어머니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손연재, 오마이걸 미미, 권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손연재가 직접 사비로 개최한 국내 최대 리듬체조 대회인 '챌린지컵' 당일의 모습이 그려졌다.

꿈나무들의 무대가 끝난 후 마지막 손연재만의 피날레 무대가 남자 손연재는 대기실에서 김밥으로 간단하게 배를 채웠다. 이때 누군가 바리바리 음식을 싸들고 들어왔다.

의문의 사람의 등장에 이영자는 "남편인가?"했지만, 이는 손연재의 어머니였다.

선수 시절 손연재의 매니저 역할을 했다는 손연재의 어머니. 손연재의 어머니는 정작 손연재의 경기를 보지 못했다고 해 모두가 놀라워했다. 

"시합 때는 떨려서 딸 경기를 못 봤다. 매번 이번에는 꼭 봐야지, 굳은 결심을 하고 앉는데 결국은 못 봤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손연재는 "큰 경기에서 4위를 했는데, 원래 결과는 크게 상관이 없었다. 그런데 엄마랑 눈이 마주치니 울음이 났다. 기사에서는 '아쉬운 4위'라고 났더라. 사람들이 4위를 해서 아쉬워서 운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손연재는 긴장하면 땀이 나는 것 때문에 생긴 오해를 해명하기도 했다. 

"긴장하면 손에 땀이 줄줄 난다. 그래서 경기 직전까지 수건을 쥐고 있다. 최대한 끝까지 쥐고 있다가 뒤로 던진다. 그래야 코치님이 가져갈 수 있어서 그랬던 건데 사람들이 그거 가지고 많이 놀렸다"고 전했다. 이에 손연재의 어머니는 "발에도 땀이 많이 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손연재의 어머니의 남다른 희생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손연재가 현역이던 당시, 어머니는 손연재의 옷을 직접 만들고, 러시아 유학 때도 직접 따라가 모든 걸 챙겨주는 등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다고.

매니저는 "손흥민 선수처럼 훌륭한 선수 옆에는 훌륭한 부모님이 있지 않나 싶다"고 손연재 어머니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손연재 어머니는 그 당시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내가 너무 매니저 역할에 중점을 둬서 엄마로서의 역할을 잘 해주지 못했다는 생각에 안타까웠다. 좀 여유롭게 받아줬으면 어땠을까 생각한다"는 어머니에 말에 손연재는 "그건 나도 그렇게 생각해"라고 동의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연재는 "엄마가 강하게 키우는 스타일이었다. '너무 힘들어'하면 '나도 힘들어. 같이 죽자'하고, '그만두고 싶어'하면 '그만 둘까?'하고 바로 짐을 다 싸라고 하는 스타일이었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주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