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20:35
스포츠

'3연패' 김호철 감독 "마음에 안 들었다, 범실 너무 많이 나왔다"

기사입력 2023.01.08 16:40



(엑스포츠뉴스 화성, 조은혜 기자) IBK기업은행이 3연패 수렁에 빠졌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기업은행은 8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3-25, 28-30, 25-23, 24-26)로 패했다. 시즌 전적은 7승13패가 됐다.

주전 리베로 신연경이 1일 부상으로 이탈하고 3연패다. 경기 후 김호철 감독은 "첫 번째, 별로 마음에 안 들었다. 두 번째, 하지 말아야 할 범실들이 너무 많이 나왔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김 감독은 "팀 분위기가 아닐가 그렇게 생각한다. 연경이가 빠지면서 그 부분을 잘 메워야 하는데, 크게 느껴진다. 열심히는 하는데 중요한 고비에서 범실이 나온 게 안타깝고 아쉬웠다"고 얘기했다.

이날 기업은행은 산타나가 24득점을 했고, 육서영이 경기 후반 들어와 16점으로 힘을 보탰으나 아쉽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김호철 감독은 육서영에 대해서는 "서영이가 들어가면서 해줄 수 있는 자기 몫은 했다. 합격점을 주고 싶다"고 평가했다.

사진=KOVO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