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18:28
스포츠

‘월드컵 데뷔전+데뷔골’ 백승호 “'할 수 있다'를 모두에게 보여줬다” [방송인터뷰]

기사입력 2022.12.06 06:31 / 기사수정 2022.12.06 06:31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한국 대표팀 미드필더 백승호가 월드컵 데뷔전 치른 소감을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맞대결에서 1-4로 완패했다. 

한국은 전반 7분 비니시우스에게 실점한 것을 시작으로 13분 네이마르, 29분 히샬리송, 36분 루카스 파케타에게 연속 실점했다. 

후반 20분 교체 투입된 백승호는 후반 31분 만회골을 넣으며, 이날 경기 한국의 유일한 득점자가 됐다.

월드컵 무대를 밟은 지 11분 만에 그것도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골을 넣었다. 왼발 중거리포는 리버풀에서 뛰는 상대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다이빙도 허사로 만들었다.

백승호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가 승리할 때 기여했으면 좀 더 좋았을 것 같다. 벤치에 있는 상황에서 들어가는 기회가 생긴다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며 "0-4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팀을 도울 수 있게 된 점은 그나마 괜찮았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2

16강 진출을 이뤄낸 소감에 대해서는 “다들 아시다시피 정말 힘든 조에 속해 있었다. 끝까지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정말 컸기에 16강까지 왔다고 생각한다. 비록 오늘 졌지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모습을 모두에게 보여준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백승호에게 경기장 내에서 침착할 것을 주문했다. 백승호는 “감독님이 급하게 하지 말라고 하셨다. 좀 더 차분하게 할 수 있는 상황인데 다들 급하다고 하셨다. 들어가서 최대한 차분하게 내가 할 수 있는 걸 보여주라고 하셨다”라고 벤투 감독의 지시를 언급했다. 

백승호는 브라질전 출전이 월드컵 데뷔 무대였다. 데뷔 무대에서 데뷔골까지 기록하며 한국 대표팀 중원의 미래를 밝혔다. 

백승호는 데뷔골에 이어 다음 월드컵에서 더 큰 활약을 기대해도 되겠냐는 질문에는 “이렇게 기회가 와서 좋은 경험을 한 것 같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AFP/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