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3 04:05
연예

"17년째 유서 쓰는 중"…삼풍백화점 참사 생존자의 토로 (진격의 언니들)

기사입력 2022.12.05 10:07 / 기사수정 2022.12.05 10:07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진격의 언니들' 삼풍백화점 참사 생존자가 고민을 털어놓는다.

6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서는 한 사연자가 유서를 가지고 등장한다.

이날의 사연자는 프리랜서 작가인 이선민으로 "메마른 마음에 행복 볼륨 업이 필요하다"라는 뜻 모를 고민을 전했다. 



장영란은 "사랑 고민인가?"라고 추측했으나, 이선민은 "17년째 유서를 쓰고 있다. 유서 쓰기를 언제쯤 멈출 수 있을까"라고 덧붙인다.

박미선과 장영란, 김호영은 듣는 자신들의 귀를 의심했고, 사연자가 건넨 유서를 들여다본다.

사후 처리에 대한 당부와 남은 이들에 대한 인사가 담긴 유서에 박미선은 "딱 필요한 것만 썼다"며 죽음에 덤덤한 사연자에 놀라움을 표했다.

남들보다 공감능력이 뛰어난 장영란은 "그게 더 가슴이 아프다"며 자신의 일처럼 속상해한다.

대체 무슨 일로 유서를 쓰게 되었는지 언니들이 그 이유를 궁금해하자 사연자는 "20살 때 죽을 뻔 했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그는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의 생존자였고 "사고 이후 죽음이 멀지 않게 느껴졌다. 삶의 목표도 희망도 없어져버렸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끔찍했던 사건의 기억을 안고 매일을 생존 중인 삼풍백화점 사고 생존자의 '그날의 기억'과 참사 이후 삶 이야기는 6일 오후 9시 20분 '진격의 언니들'에서 방송된다.

사진 = SK 브로드밴드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