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8 05:48
스포츠

'무지개 논란' 한발 물러선 FIFA, 선수는 안 되지만 관중은 OK

기사입력 2022.11.25 18:38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현장을 찾은 축구팬들은 개인 의사에 따라 성 소수자 차별 금지를 의미하는 무지개 모자를 착용할 수 있게 됐다.

웨일스 축구협회(FAW)는 25일(이하 한국시간) "금일 열리는 이란과의 조별리그 B조 2차전부터 무지개 모자와 깃발을 들고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다"며 "FIFA가 이를 허용했으며 모든 경기장에서 무지개 복장으로 응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부 웨일스 축구팬들은 앞서 지난 22일 미국과의 B조 1차전의 경우 무지개 복장으로 경기장에 들어서려다 제지 당했다.

성 소수자를 지원하는 웨일스의 '레인보우 월' 회원들은 무지개 모자와 깃발을 들고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을 찾았지만 안전요원들은 무지개 모자를 벗어야만 입장할 수 있다고 막아섰다. 

FAW는 이후 성명서를 발표하고 "우리 협회 관계자와 팬들이 미국전 입장에 앞서 무지개 모자를 벗으라는 요구를 받았다는 게 매우 실망스럽고 FIFA에 공식 항의한다"고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무지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한 일부 국가 주장들이 경기 중 '무지개 완장'을 착용하려고 했지만 FIFA의 강력한 제재로 이뤄지지 않았다.

FIFA는 '무지개 완장'을 차고 그라운드에 나설 경우 '옐로 카드' 대상이라고 사전에 공지하면서 '무지개 완장' 착용을 원천 봉쇄했다.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는 동성애를 범죄로 규정하고 최대 사형에까지 처한다. 이 때문에 진보적 성향이 강한 유럽에서는 카타르 내 성 소수자 가혹 행위 문제와 인권 문제를 지적하면서 월드컵 기간 무지개 모자 등을 통해 카타르를 규탄하는 메시지를 내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