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2:21
스포츠

이강인에 대한 주먹질, SNS에 버젓이…발베르데 기행 끝 없다

기사입력 2022.11.25 16:06 / 기사수정 2022.11.25 16:26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눈찢기, 태클 세리머니로 구설수에 오른 우루과이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자신의 SNS에 태클 사진과 세리머니 사진을 올려 눈살을 더 찌푸리게 하고 있다. 

한국은 24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 우루과이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펼친 끝에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값진 승점 1점을 획득하며 16강 진출의 희망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눈살이 찌푸려지는 장면도 있었다. 상대 미드필더 발베르데의 행동 때문이었다. 발베르데는 후반전 추가시간 이강인과 볼경합을 하는 과정에서 거친 태클을 시도, 이후 환호하는 세리머니를 펼치며 구설수에 올랐다.

주먹을 불끈 쥐고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친 것. 우루과이 SNS 등에선 그가 스페인어로 '가자'라는 뜻의 '바모스(vamos)'를 외쳤다는 해석도 있다. 상대를 부상 입힐 수도 있는 과격한 태클에 세리머리까지, 발베르데의 행동은 구설수에 올랐다.



그러나 발베르데의 기행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경기 후 발베르데는 자신의 SNS에 이날 경기 사진을 여러 장 올렸는데, 이 중 두 개가 이강인을 태클하는 장면과 태클 후 세리머니를 하는 장면이었다.

나머지 세 장은 경기를 뛰는 자신의 독사진 2장과 경기에 앞서 팀원들과 함께 도열한 사진 1장. 의도는 알 수 없지만, 태클 세리머니 사진을 두 장이나 올린 것을 보면 자신을 둘러싼 구설수는 전혀 개의치 않아 하는 듯 보인다. 

발베르데의 기행은 오래 전부터 악명이 높았다.

지난 2017년 한국에서 개최된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에선 양손으로 눈을 찢는 인종차별 세리머니를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발베르데는 자신의 친구를 위한 세리머니였다고 해명했지만, 경기 후 라커룸에서 당시 우루과이 선수들이 단체로 눈을 찢는 포즈로 사진을 찍은 사실이 알려져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눈찢기 세리머니에 태클 세리머니, 그리고 SNS 인증샷까지, 발베르데의 기행은 계속되고 있다. 

사진=발베르데 SNS 캡쳐, AFP/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