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1:38
연예

보아 "SM 암흑기 시절, 버스 타고 녹음하러…방시혁이 택시비 줬다"(본인등판)

기사입력 2022.11.25 10:23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가수 보아(BoA)가 SM의 암흑기 시절을 언급했다.

24일 원더케이 유튜브 채널에는 'BoA는 사실 아무렇지 않고 무시하고 있는데?'라는 제목의 본인등판 영상이 업로드 됐다.

보아는 이날 나무위키에 적힌 자신의 프로필을 보면서 하나씩 읽어나갔다. 

특히 그의 수많은 수상과 기록이 적힌 부분에는 '아시아의 별이라는 별명에서 알 수 있듯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한류스타 중 하나이자 대형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의 암흑기 시절을 책임진 소녀가장이기도 했다'는 설명이 적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보아는 "암흑기였다"고 인정하며 "매니저분들이 없어서 녹음할 때 버스 타고 가고, 집에 갈 때 방시혁 오빠가 택시 좀 타고가라면서 택시비 주고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 그는 'SM 기둥을 몇 개나 세웠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는 설명에 "건물을 세웠다"고 자신 있게 이야기하며 뿌듯한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사진=원더케이 유튜브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