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6 04:00
스포츠

KT, '푸른 피' 김상수 품었다…4년 29억에 계약 체결 [공식발표]

기사입력 2022.11.24 14:38 / 기사수정 2022.11.24 16:20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KT 위즈가 내야수 김상수를 품었다. 

KT는 24일 김상수와 4년 총액 29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9년 삼성 라이온즈의 1차 지명을 받아 프로에 데뷔한 김상수는 빠르게 1군에 적응하면서 주전 유격수로 도약,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간 삼성의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 4연패를 이끌었다. 프로 통산 1552경기에서 타율 2할7푼1리, 55홈런, 549타점, 754득점, 251도루를 기록했다.

또,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에 처음으로 선발된 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2015년과 2019년 프리미어12에 국가대표 유격수로 출전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과 2015년 프리미어12에서는 각각 금메달과 우승에 기여했다.



나도현 KT 단장은 “김상수는 공·수·주를 두루 갖춘 내야수로, 센터 라인에서 중심을 잡아줄 수 있는 선수다. 또한, 중고참으로서 내야진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수는 “좋은 대우를 해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지난해 우승 팀인 KT에 올 수 있어서 기쁘고, 주어진 역할에서 최선을 다해 팀의 두 번째 우승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삼성 동료들과 많은 응원을 해주신 삼성 팬분들에게는 죄송하고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진=KT 위즈 제공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